국토부, 친환경 건축자재 제조·유통업체 합동점검 - 이코노미스트

Home > 부동산 > 건설

print

국토부, 친환경 건축자재 제조·유통업체 합동점검

11월 22일까지 주방가구·페인트 등 마감재 업체 불시 방문

 
 
2018년 10월 30일 서울 노원구 상계마들아파트에서 작업자가 광촉매 도료 시범 시공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2018년 10월 30일 서울 노원구 상계마들아파트에서 작업자가 광촉매 도료 시범 시공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부가 친환경 건축자재 제조·유통업체 20여 곳에 대한 점검을 실시한다.
 
국토교통부는 오는 22일까지 한국토지주택공사(LH) 등 전문기관과 함께 부적합 친환경 건축자재의 제조·유통을 막기 위한 합동점검에 나선다고 1일 밝혔다.
 
국토부는 2018년부터 2021년까지 4년 동안 총 177개 업체를 점검해 42건의 부적합 업체를 적발했다. 부적합 자재는 공급을 중지하고 전량 폐기했으며 LH 발주 공사 참여 업체는 공급원 취소 등을 조치했다. 
 
지난해에는 오염물질 방출기준을 초과하거나 품질성능을 확보하지 못한 부적합 건축자재 4건을 적발했다. 해당 자재를 사용하지 못하도록 전량 폐기·표시등급 변경 등 시정조치를 단행했다.
 
올해 점검에서는 지난해 점검 대상이었던 싱크대 등 주방가구와 강화합판마루·인조대리석·페인트 등 마감재를 제조·납품하는 업체를 불시에 방문해 조사할 계획이다. 자재별 시료를 채취하고 실내환경 안정성 확보를 위해 친환경 성능 기준을 충족했는지 들여다볼 예정이다.
 
강태석 국토부 주택건설공급과장은 “부적합 친환경 건축자재가 국민들의 안전과 건강을 해치고 시공 후에 이를 바로잡으려면 많은 어려움이 따른다”며 “시공 전 단계에서 사전 예방해 불량 건축자재의 제조·유통을 차단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지윤 기자 jypark92@edaily.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