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주주 600만명 넘었다…개인들 올 들어 16兆 담아 - 이코노미스트

Home > 증권 > 증권 일반

print

삼성전자 주주 600만명 넘었다…개인들 올 들어 16兆 담아

3개월만 592만→601만명으로 증가

 
 
서울 서초구 삼성전자 서초사옥 전경. [연합뉴스]

서울 서초구 삼성전자 서초사옥 전경. [연합뉴스]

삼성전자 주식을 보유한 주주가 처음으로 600만명을 넘었다.
 
삼성전자가 3일 경기도 용인 삼성전자 인재개발원 서천연수원에서 개최한 임시 주주총회에서 주주 총수(9월 19일 기준)는 601만4851명이라고 밝혔다. 반기보고서에 기재된 6월 30일 기준 전체 주주 수 592만2810명 대비 약 3개월 만에 9만2041명 증가했다.
 
지난해 말 삼성전자 전체 주주 수 506만6466명과 비교하면 올해 들어서만 95만명 가까이 늘어난 수치다. 지분율 1% 미만 소액주주는 반기보고서 상으로 592만2693명이었다. 임시 주총에서 소액주주 수는 따로 발표하지 않았지만 600만명을 넘었을 가능성이 크다.  
 
올해 들어 삼성전자 주가는 내리막길을 걷고 있다. 금리 인상과 반도체 업황 둔화 우려 등으로 연초 7만8600원에 거래되던 주가는 지난 2일 5만9600원까지 하락했다. 삼성전자 주가 하락에도 불구하고 개인 투자자들은 연초 이후 지난 2일까지 16조원 이상 순매수하고 있다.  
 
반도체 업황 둔화 우려 등으로 연초 7만원대에서 5만원대까지 하락했다. 주가 하락에도 개인 투자자들은 연초 이후 지난 2일까지 삼성전자 주식을 16조3887억원 이상 순매수했다. 반면 외국인은 8조5747억원, 기관은 8조2554억원 각각 순매도했다.  
 
한편 삼성전자가 임시 주총을 연 것은 2016년 10월 이후 약 6년 만이다. 삼성전자는 임시 주총에서 유명희 전 통상교섭본부장과 허은녕 서울대 공학전문대학원 부원장을 사외이사로 선임했다.  
 

홍다원 기자 daone@edaily.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