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투자증권, 美 ‘몰로코’ 투자 1년 만에 2배 수익 냈다 - 이코노미스트

Home > 증권 > 증권 일반

print

신한투자증권, 美 ‘몰로코’ 투자 1년 만에 2배 수익 냈다

몰로코, 누적 투자액 2355억원 달성…나스닥 상장 추진

 
 
[사진 신한투자증권]

[사진 신한투자증권]

신한투자증권은 미국 유니콘 기업 몰로코에 대한 투자금 일부를 성공적으로 회수했다고 10일 밝혔다. 
 
신한투자증권과 스마일게이트인베스트먼트가 공동GP로 설립한 ‘신한스마일게이트글로벌제1호 PEF’는 지난해 초 투자한 몰로코 주식 일부를 매각했다. 투자 1년여 만에 투자 원금의 2배에 달하는 수익률을 달성했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몰로코는 2013년 구글 엔지니어 출신인 안익진 대표가 미국 실리콘밸리에 설립한 머신러닝 기반 애드테크 업체로, 매년 2배 이상의 높은 성장률을 달성하고 있다. '유니콘'으로 평가받는 몰로코에 투자한 신한투자증권은 글로벌 사모펀드 및 벤처캐피탈 기관인 타이거글로벌이 기업가치 15억 달러에 시리즈 C 투자도 진행했다.
 
지난해 8월 기준 누적 투자액 2355억 원을 달성한 몰로코는 나스닥 상장도 추진할 예정이다. 신한투자증권은 이번 지분 매각 후 남은 지분을 통해 향후 몰로코 나스닥 상장 시 추가 수익을 확보할 계획이다.
 
한편, 신한투자증권은 동남아 최대 중고차 플랫폼 카로, 유럽 바이오시밀러 제조사 알보텍 등 전세계에서 전방위적인 에쿼티 투자를 지속하고 있다. 해외 상장, 구주 매각 등을 통해 엑시트 또한 실현하며 국내 대표적인 글로벌 에쿼티 하우스로 성장하고 있다.  
 
올해는 글로벌 차세대 모빌리티 생태계에서 혁신을 주도하고 있는 고부가가치 기술 분야에 전방위적으로 투자하고 있다. 미국 자율주행 비전 솔루션 개발사인 팬텀AI, 미국 폐배터리 재활용 및 친환경 양극재 제조사 어센드엘리먼츠, 영국 실리콘 음극재 제조사 넥시온에 투자하면서 모빌리티 섹터에서 총 3건의 투자를 완료했다.  
 

홍다원 기자 daone@edaily.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