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칼텍스, 삼성‧현대 등과 탄소 포집‧활용 사업 협력 - 이코노미스트

Home > 산업 > 일반

print

GS칼텍스, 삼성‧현대 등과 탄소 포집‧활용 사업 협력

탄소 포집·활용·저장 사업 위한 기업 컨소시엄 협약

 
 
 
GS칼텍스 등 9개 기업 관계자들이 14일 서울 왕십리에 위치한 현대글로비스 본사에서 ‘탄소 포집·활용·저장 사업을 위한 기업 컨소시엄 협약’을 체결한 뒤 기념촬영하고 있다. [사진 GS칼텍스]

GS칼텍스 등 9개 기업 관계자들이 14일 서울 왕십리에 위치한 현대글로비스 본사에서 ‘탄소 포집·활용·저장 사업을 위한 기업 컨소시엄 협약’을 체결한 뒤 기념촬영하고 있다. [사진 GS칼텍스]

GS칼텍스가 현대글로비스, 한화솔루션, 삼성물산 등 8개 기업과 협력해 탄소 포집·활용·저장(CCUS) 사업 개발에 나선다고 15일 밝혔다. 
 
GS칼텍스는 전날 서울 왕십리에 위치한 현대글로비스 본사에서 한국동서발전, 현대글로비스, 한화솔루션, 삼성물산, 남해화학, 린데코리아, GS에너지, GS건설과 함께 ‘CCUS 사업을 위한 기업 컨소시엄 협약’을 체결했다.
 
GS칼텍스는 이번 협약을 통해 참여 기업의 CCUS 사업 범위를 정의하고 참여 기업 간의 협력을 강화하는 등 CCUS 사업의 모든 가치사슬을 확대하기로 했다. CCUS 기술은 사업장에서 발생하는 배기가스 중 이산화탄소를 분리·포집해 저장하거나 활용하는 기술이다.  
 
GS칼텍스는 여수공장에서 발생하는 이산화탄소를 포집·활용·저장하는 CCUS 전체 사업 영역 개발에 참여하며, 블루수소 공급을 담당한다. 블루수소는 천연가스와 이산화탄소 포집 설비를 이용해 생산한 수소로, 이산화탄소를 포집·저장해 탄소 배출을 줄인 수소다.  
 
현대글로비스는 세계 최대 액화 이산화탄소 운반선 기본 승인 인증(AIP)을 획득한 노하우를 기반으로 이산화탄소 해상 운송 사업에 참여한다. GS에너지, 린데코리아는 개발한 이산화탄소 저장소에서 이산화탄소를 포집·저장 사업을 진행한다. 이산화탄소 포집·저장 사업에는 한화솔루션, 현대글로비스, GS건설, 삼성물산 상사부문, 남해화학도 참여한다. 동서발전은 탄소 포집 및 블루수소 공급 사업자이며, GS건설, 린데코리아도 포집 사업자로 협력한다.  
 
9개 참여사들은 향후 CCUS 사업 기획에 착수해 CCUS 사업 최적 모델 도출 및 사업성 검토를 진행한다. 또한 정부의 탄소중립 정책에 맞춰 정부 사업 및 과제 참여도 준비할 계획이다.
 
이들 기업들은 이번 CCUS 사업을 통해 GS칼텍스 여수공장을 비롯한 여수 산업단지 내 공장에서 배출되는 이산화탄소를 포집해 화학적 전환을 거쳐 원료로 활용하고, 나머지 이산화탄소는 국내외 매립지로 운송해 지중에 저장한다. 

이창훈 기자 hun88@edaily.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