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빗, 거래소 보유 가상자산 내역 공개 결정…“업계 최초” - 이코노미스트

Home > 금융 > 재테크

print

코빗, 거래소 보유 가상자산 내역 공개 결정…“업계 최초”

FTX 이슈에 따른 투자자 우려 선제적 대응
가상자산 보유 수량뿐 아니라 지갑주소도 공개

 
 
코빗 거래소 보유자산 내역 공개 홈페이지 화면. [사진 코빗]

코빗 거래소 보유자산 내역 공개 홈페이지 화면. [사진 코빗]

암호화폐(가상자산) 거래소 코빗이 국내 업계 최초로 자사가 보유한 가상자산 내역 관련 사항 전반을 공개하기로 했다고 16일 밝혔다.
 
이번 결정으로 코빗 고객은 홈페이지를 통해 비트코인(BTC), 이더리움(ETH), 리플(XRP)을 비롯한 코빗에 상장된 모든 가상자산에 대해 코빗이 보유한 수량을 알 수 있게 됐다. 여기에 보유 수량을 확인할 수 있는 지갑 주소까지 파악할 수 있다.
 
최근 세계 3위 가상자산 거래소인 FTX가 미국 델라웨어주 법원에 파산보호 신청을 하면서 글로벌 시장이 혼란에 빠졌다. 특히 FTX가 보유 자산을 부풀렸다는 의혹이 제기되며 과연 가상자산 거래소가 고객들이 맡긴 자산을 그대로 보유하고 있는지 투자자들의 의구심이 커지고 있다. 이에 해외 유명 가상자산 거래소들은 자신들의 가상자산 보유량을 공개하는 서비스를 출시 예고했다.
 
코빗은 보유 수량뿐만 아니라 지갑 주소도 공개함으로써 고객이 거래소의 가상자산 거래 내역까지 자세히 확인할 수 있다. 이 같은 빠른 대응은 투명성 제고를 통해 투자자 보호에 전력을 기울이겠다는 의지가 담겼다는 게 코빗 측의 설명이다.
 
또한 국내 원화마켓 거래소들은 외부 회계감사를 거쳐 가상자산 및 원화 예치금을 고객들이 맡긴 것 이상으로 실제로 보유하고 있는지를 분기별로 공시해왔다. 그러나 가상자산 보유 수량을 매일 공개하지는 않았기 때문에 회계감사 기간에만 자산을 보유하는 것 아니냐는 의혹을 받았다. 이에 코빗의 이번 결정은 관련 우려를 불식시킬 수 있을 것이라는 설명이다.
 
오세진 코빗 대표는 “코빗이 보유한 가상자산 수량을 공개하기로 한 것은 그간 항상 법규를 준수하며 투명하게 운영한다는 원칙을 지켜왔기에 가능했다”며 “앞으로도 코빗만의 투명성과 신뢰성을 바탕으로 고객이 믿고 이용할 수 있는 가상자산 거래소를 만드는 데 힘쓰겠다”고 말했다.

윤형준 기자 yoonbro@edaily.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