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닥 블루칩만 모았다”…한국거래소, 글로벌 세그먼트 출범 - 이코노미스트

Home > 증권 > 증권 일반

print

“코스닥 블루칩만 모았다”…한국거래소, 글로벌 세그먼트 출범

에코프로비엠 등 시장 대표 51개사 편입
코스닥150보다 수익률 높고 변동성 낮아

 
21일 한국거래소 서울 사옥 홍보관에서 열린 코스닥 글로벌 출범 기념식에서 기념 촬영이 진행되고 있다. [사진 한국거래소]

21일 한국거래소 서울 사옥 홍보관에서 열린 코스닥 글로벌 출범 기념식에서 기념 촬영이 진행되고 있다. [사진 한국거래소]

 
코스닥 시장의 블루칩 기업 51개사가 글로벌 세그먼트인 ‘코스닥 글로벌’애 편입됐다.  
 
한국거래소는 에코프로비엠, 셀트리온헬스케어, 펄어비스, 카카오게임즈 등을 코스닥 글로벌 세그먼트 편입 기업으로 확정했다고 21일 밝혔다.  
 
이날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코스닥 글로벌 세그먼트에 총 51개사가 편입됐다. 업종별로는 반도체 15사, 서비스·컨텐츠 14사, 제약·바이오 11사, 제조업 11사다.  대표 종목은 셀트리온헬스케어(의료·바이오), 에코프로비엠(제조업), 카카오게임즈(서비스·컨텐츠), 리노공업(반도체)이 있다.  
 
손병두 한국거래소 이사장은 이날 기념사를 통해 “코스닥 시장을 대표하는 기업으로 인정받은 편입기업에 축하말씀을 전한다”며 “연계상품 개발과 해외 기업설명(IR) 등 적극적 지원을 바탕으로 편입기업의 가치를 높이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코스닥 글로벌 세그먼트 편입기업의 시가총액 합계는 78조원으로, 코스닥 전체 시총 336조원의 23%를 차지한다. 평균 시총은 약 1조5000억원으로, 세그먼트 편입기업을 제외한 코스닥 전체 평균 시총(1700억원) 9배다.  
 
편입기업 가운데 25개사는 상장기간이 10년을 웃돌았고 5년 이내 상장한 기업은 6개사다. 상장 기간이 가장 오래된 기업은 CJ ENM(1999년 11월)이며, HK이노엔(2021년 8월)은 가장 최근에 상장됐다.  
 
거래소 관계자는 “편입기업들은 시장 평가 및 재무적 측면에서 우수하고 특정업종에 편중되지 않는다”며 “소수의 종목으로도 시장 전체를 잘 대표하는 것으로 평가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코스닥 글로벌 지수는 시총에 비례해 지수 비중을 배분하는 방식으로 산출된다. 최근 3년간 코스닥 글로벌 지수 수익률은 44%로, 시장 전체(8.5%) 대비 높은 수익률을 보였다.  
 
코스닥 시장의 대표지수인 코스닥150과 비교해도 수익률이 높았다. 코스닥 글로벌 지수는 상승기엔 더 탄력적으로 상승하고 하락기엔 덜 하락해 코스닥150지수 보다 변동성이 낮다는 특징이 있다.  
 
코스닥 글로벌 세그먼트는 지정요건 충족 기업들이 신규 지정을 신청하면 거래소 심사를 거쳐 확정된다. 편입기업은 시총을 비롯해 재무실적, 기업지배구조, 기업건전성, 회계투명성, 최소상장기간 등을 평가받아 선정된다. 1년에 한 번 요건을 충족하는지 심사 후 세그먼트 지정 유지 여부가 결정된다.

박경보 기자 pkb23@edaily.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