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重, 자율운항 선박 해상 실증 ‘성공’ - 이코노미스트

Home > 산업 > 일반

print

삼성重, 자율운항 선박 해상 실증 ‘성공’

복합 장애물 자율 충돌 회피 성능 검증

 
 
 
9200t급 자율운항 대형 실습 선박인 ‘세계로호’의 조타실 내부 모습. [사진 삼성중공업]

9200t급 자율운항 대형 실습 선박인 ‘세계로호’의 조타실 내부 모습. [사진 삼성중공업]

삼성중공업이 업계 최초로 서해, 남해와 동해에 이르는 거리에서 자율운항 해상 실증에 성공했다고 24일 밝혔다. 삼성중공업은 지난 15일부터 4일간 목포해양대학교의 9200t급 자율운항 대형 실습 선박인 ‘세계로호’를 활용해 전남 목포 서해상에서 출발, 남해 이어도와 제주도를 거쳐 동해 독도에 이르는 약 950㎞를 자율운항했다.  
 
삼성중공업의 원격 자율운항 시스템 ‘SAS’를 탑재한 세계로호는 자율운항 중에 항해 중인 다른 선박과 마주친 29번의 충돌 위험 상황을 안전하게 회피했다. 해상 조업이 활발한 이어도 부근을 지날 때 세계로호의 선수(전방)와 우현으로부터 동시 접근하는 여러 척의 어선들과의 복합 충돌 상황에서도, 이를 실시간으로 인지한 SAS가 5초마다 정확하고 안전한 회피 경로를 제시하는 등 성능의 우수성을 입증했다.  
 
삼성중공업은 “이번 해상 실증은 3면이 바다이면서 섬이 많은 우리나라 해양 환경 특성상 복잡 다양한 충돌 위험 상황에서 SAS 성능과 안정성을 확인하는 테스트”라며 “자율운항 기술이 한 차원 더 높아지는 계기가 됐다”고 설명했다.  
 
삼성중공업은 기국인 해양수산부로부터 ‘SAS의 선박 실증을 위한 선박안전법 특례’를 업계 최초로 승인 받았다. 기국은 선박이 등록한 소속 국가를 의미하며, 해당 국가는 각종 국제 안전 규정을 시행할 책임과 권한을 갖는 해사기관을 설립하고, 등록 선박이 안전상 기준 미달 이 되지 않도록 통제할 의무를 지닌다.  
 
현재는 실제 해상에서 자율운항 선박의 운항 시험을 진행할 수 있는 안전 규정 등이 없다. 이에 삼성중공업은 목포해양대 및 한국 선급과 함께 ▶자율항해 선박 운영 전반에 걸친 위험성 평가 ▶위험 요소 식별 ▶위험 관리 방안 등 안전 운항 가이드라인을 수립했고, 해양수산부가 이를 검토·승인해 자율운항 실증에 대한 법적 근거를 마련한 첫 번째 사례로 기록됐다.  
 
김현조 삼성중공업 선박해양연구센터장(상무)은 “이번 실증 성공은 도심 속 도로와 같은 복잡한 해상 상황에서 SAS의 성능과 운항 안정성을 확인한 의미 있는 성과”라며 “삼성중공업은 선박 자율운항 기술 혁신과 함께 안전 법규 및 제도 마련에도 책임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창훈 기자 hun88@edaily.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