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핀테크-해외 사례로 본 발전 방향과 수혜주’ - 다음카카오 vs 네이버 숙명의 대결 - 이코노미스트

Home > 바이오헬스 > 의료

print

‘핀테크-해외 사례로 본 발전 방향과 수혜주’ - 다음카카오 vs 네이버 숙명의 대결

‘핀테크-해외 사례로 본 발전 방향과 수혜주’ - 다음카카오 vs 네이버 숙명의 대결

2월 둘째 주 핫 클릭 리포트로 황성진 HMC투자증권 연구원의 ‘핀테크-해외 사례를 통해 본 규제 완화, 발전 방향, 수혜주’를 뽑았다. 이 보고서는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 집계 결과 2월 3~10일 조회수 1위(469회, 1월 28일 이후 작성 기준)를 기록했다. 다음은 보고서 요약.

최근 정부에서 핀테크산업 육성을 위한 규제 완화를 추진하고 있다. 핀테크는 금융(finanace)와 기술(technology)의 합성어로 인터넷·모바일 플랫폼을 활용해 제공되는 금융서비스를 일컫는다. 올해 들어 이 분야의 성장성이 예견되면서 정부는 온라인 계좌 개설을 가능하게 하기 위한 금융실명제 완화, IT기업의 참여를 위한 금산분리 완화, 액티브X·공인인증서 부분 폐지 등을 추진 중이다.

해외의 핀테크 시장은 1990년대부터 활성화가 시작돼 이제는 안정화 단계에 접어 들었다. 모바일 결제 서비스인 페이팔·알리페이는 신용카드·충전 서비스를 통해 액티브X·공인인증서 없이도 인터넷으로 간편하게 결제를 할 수 있다. 이들의 연간 거래액은 각각 200조원, 700조원에 달한다. 인터넷 은행에서는 일본의 스미신SBI네트뱅크·소니뱅크가 대표적이다. IT기업인 소프트뱅크·소니와 스미토모 등 은행의 협업을 통해 발전 했다. 이들 인터넷은행의 예금 기준 시장점유율은 1.4%다. 한국의 핀테크 출발은 늦었지만 정부의 육성 의지와 잘 갖춰진 IT 인프라를 감안하면 제대로 된 규제 완화가 이뤄질 경우 성장 속도가 빨라질 것으로 보인다.

먼저 전자상거래 지급결제 대행 서비스는 연 평균 24%의 빠른 성장을 보일 것으로 전망된다. 이 분야는 IT 업체에게는 금융시장 진출과 새로운 비즈니스의 시발점이라는 데 의의가 있다. 단기적으로 봤을 때 당장 지급결제 수수료 수입의 비중은 크지 않다. 하지만 지급결제서비스는 향후 O2O(온라인 간 서비스) 비즈니스를 위한 연결통로로 활용될 수 있다.

모바일 결제환경에서는 무엇보다 트래픽의 집중을 통한 가입자의 확보가 중요한 요소다. 압도적인 모바일 트래픽을 보유하고 있는 다음카카오의 카카오페이와 뱅크월렛카카오의 성장 가능성이 가장 크다. 인터넷 국내 1인자인 네이버 역시 라인페이와 국내 출시 예정인 지급결제 서비스를 통해 관련 시장으로의 진출을 시도할 전망이다. 현재 PG사업을 영위하고 있으며 이동통신이라는 본업과 연관성이 높은 LG유플러스의 움직임도 예의주시 해야 한다.

인터넷은행은 향후 1년 내로 출현할 가능성이 크다. 대기업의 은행산업 진출에 대한 거부감으로 한국형 인터넷은행은 미국식 제조업체 중심의 알리뱅크·BMW뱅크보다는 일본의 스미신 SBI네트뱅크·소니뱅크 같은 IT-은행 공동 투자로 설립될 것으로 보인다. 다만 이들이 향후 5~10년내로 현재 은행을 위협할 정도로 크기엔 어렵다. 2020년까지 인터넷은행의 예금 시장점유율은 2% 정도가 될 것으로 추정된다.

현재 인터넷은행 설립에 대한 구체적인 계획을 밝힌 회사는 아직 없다. 한국금융지주·키움증권 등이 인터넷은행 설립을 검토하는 단계다. 이들은 저축은행을 운영해본 경험이 있고 증권 계좌 연계 및 펀드상품 판매 등 교차판매가 가능한 모델이라 향후 성공 여부를 관심 있게 지켜봐야 한다. JB금융지주는 JB다이렉트로 이미 인터넷은행 경험이 있고, 지점 수가 적어 인터넷은행으로 인한 역효과도 적어 인터넷은행의 수혜주로 꼽힌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