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답답한 증시의 대안 롱숏펀드] 시중금리+α 기대에 절세혜택까지 - 이코노미스트

Home > 금융 > 재테크

print

[답답한 증시의 대안 롱숏펀드] 시중금리+α 기대에 절세혜택까지

[답답한 증시의 대안 롱숏펀드] 시중금리+α 기대에 절세혜택까지

2016년 병신년(丙申年)이다. ‘병(丙)’이 상징하는 색상은 붉은색이고 ‘신(申)’이 상징하는 동물은 원숭이라서 2016년을 ‘붉은 원숭이의 해’라 부르기도 한다. 국내 증시에서 붉은색은 상승을 의미하지만 올해 국내 증시를 둘러싼 주변 환경이 녹록하지만은 않다. 저성장 기조가 고착화 되는 가운데 글로벌 경기 둔화의 흐름 역시 좀처럼 개선될 기미를 보이지 않고 있다. 새롭게 투자계획을 세우는 투자자라면 위와 같은 상황에서 낮은 변동성을 추구하는 금융상품에 대한 욕구가 클 것으로 보인다. 이러한 가운데 2013년 이후 큰 관심을 받았던 ‘롱숏펀드’가 다시 부각되고 있어 주목할 만하다.



롱숏펀드란?:
최근 몇 년 간 코스피 지수는 1800~2200포인트 사이의 박스권을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따라서 단순한 매수 후 보유(Buy&Hold) 전략의 펀드는 좋은 성과를 기대하기 어려울 수 있다. 이에 비해 롱숏펀드는 주가가 오를 것으로 예상되는 주식을 매수하고(Long), 주가가 내릴 것으로 예상되는 주식을 공매도(Short)하여 주가의 방향성과 관계없이 시장 중립적 포트폴리오를 구성하는 펀드다. 대부분 주식과 채권을 혼합한 형태로 설정된다. 기본적으로 채권을 30~70% 편입해 안정적인 채권수익을 추구하면서 추가적인 수익을 위해 롱숏전략을 가미한다.



롱숏펀드의 3가지 메리트: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투자자들은 ‘시중금리+α’의 수익을 추구하기 위해 글로벌인컴펀드, 글로벌자산배분펀드, 주가연계증권(ELS) 등으로 옮겨 다녔다. 이러한 상품들과 비교해 롱숏펀드는 어떤 메리트가 있을까? 먼저 롱숏펀드는 가입 시점에 크게 구애받지 않고 낮은 변동성으로 수익률을 추구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지난 몇 년간 국내 주식시장은 추세적인 상승이나 하락에 대한 방향성을 가늠하기 어렵고, 변동성이 커져 투자시기를 결정하기 쉽지 않았다. 롱숏펀드의 경우 주가가 하락하더라도 숏부분(공매도) 수익이 롱부분 손실보다 클 경우 이익을 볼 수 있다. 다음으로 주로 국내 주식 및 파생상품을 대상으로 운용하는 롱숏펀드의 경우 과세표준이 상대적으로 낮다. 국내 주식 및 주식 관련 파생상품에 대한 자본차익이 비과세가 되는 이유에서다. 따라서 대부분 수익이 과세표준으로 잡히는 상품에 비해 절세효과가 높다고 할 수 있다. 마지막으로 롱숏펀드와 유사한 전략을 실행하는 헤지펀드의 경우 최소 가입 금액이 1억원 이상으로 가입 금액에 대한 제한이 있으나 롱숏펀드는 그런 제한이 없어 일반 투자자들도 투자가 용이하다.



롱숏펀드 가입시 고려할 점:
2013년 이후 롱숏펀드가 시장에서 큰 인기를 끌며 여러 운용사에서 다양한 롱숏펀드를 내놨다. 하지만 롱숏펀드도 각 운용사마다 성과 차이가 벌어지며 투자자의 희비가 엇갈렸다. 그럼 롱숏펀드를 가입할 때 고려해야 할 사항은 어떤 것이 있을까? 롱숏펀드는 주가가 오를 것으로 예상되는 자산은 매수해 수익을 얻고, 반대로 하락이 예상되는 경우 사전에 매도해 수익을 얻는 전략을 가진 펀드다. 언뜻 보면 주가가 어느 방향으로 움직이든 수익을 낼 것 같지만 만약 펀드매니저의 예상과 달리 주가가 움직일 경우 손실이 발생할 수 있다. 따라서 펀드매니저의 역량에 따라 펀드 성과를 달라진다. 미래에셋 스마트 롱숏펀드의 경우에는 지난해 변동성이 급증하는 섹터를 피하고 내재적 가치와 장기적 관점의 투자원칙에 부합하는 종목만을 선별해 투자했다. 펀드별로 성과와 변동성 차이를 보이는 이유 중 하나는 순투자비중(롱 투자 비중에서 숏 투자 비중을 뺀 것으로 주식에 순수하게 노출된 비중)에 있다. 미래에셋 스마트 롱숏펀드는 2015년 6월 이후 순투자비중을 19%로 낮춰 시장 위험을 줄였다.

- 김영범 미래에셋증권 자산배분센터 선임연구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