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 대한민국 100대 기업의 CEO | 제약·바이오 부문 3위 | 허은철 녹십자 사장] 독감백신 수출 기록 해마다 경신 - 이코노미스트

Home > 바이오헬스 > 바이오

print

[2016 대한민국 100대 기업의 CEO | 제약·바이오 부문 3위 | 허은철 녹십자 사장] 독감백신 수출 기록 해마다 경신

[2016 대한민국 100대 기업의 CEO | 제약·바이오 부문 3위 | 허은철 녹십자 사장] 독감백신 수출 기록 해마다 경신

제약 한우물만 파고 있는 녹십자는 지난해 사상 처음으로 매출 1조원을 돌파했다. 핵심 사업인 혈액제제와 백신 분야에 집중한 결과다. 특히 주목할 부분은 해외 사업 비중이 전체 매출의 20%를 넘어섰다는 점이다. 녹십자는 꾸준히 글로벌 제약회사로 거듭나기 위한 발판을 다지고 있다. 캐나다 혈액제제 공장을 착공하고, 미국 식품의약국(FDA)에 면역글로 불린 ‘아이비글로불린-에스엔(IVIG-SN)’ 품목 허가를 신청했다. 북미 현지법인을 통해 혈액원을 설립하고 생산시설을 구축했으며, 국내 제약사로는 최초로 4가 독감백신 개발에 성공했다. 4가 독감백신은 한번의 접종으로 네 종류 독감 바이러스를 예방할 수 있는 차세대 백신이다. 올해 녹십자가 IVIG-SN 허가를 받는다면 세계 의약품 시장 1위인 미국에서 첫 허가를 받는다는 의미가 있다. 녹십자 관계자는 “FDA 허가는 글로벌 사업을 위한 가장 중요한 과제”라며 “지난 5년 동안 전사적 역량을 집중했다”고 자신감을 보였다.

녹십자의 주력 사업 중 하나인 혈액분획제제의 세계 시장 규모는 220억 달러(약 25조5000억원)에 달한다. 지난 10년 동안 연평균 11%씩 성장했다. 미국 시장은 세계 시장의 절반을 차지한다. 미국 면역글로불린 시장은 38억 달러(약 4조5000억원) 규모다. 혈액제제 분야는 대규모 설비 투자와 고도의 운영경험이 필수다. 소수의 글로벌 제약사가 세계 공급량의 70% 이상을 생산한다. 진입장벽은 높지만 그만큼 부가가치가 크다. 미국 시장에서 면역글로불린 가격은 국내보다 네 배 정도 높다.

녹십자는 지난해부터 건립 중인 캐나다 혈액분획제제 생산 시설을 북미 생산거점으로 활용할 계획이다. 아직 캐나다에는 면역글로불린과 알부민 생산 시설이 없다. 공장이 본격적으로 가동하면 독점적 설비 덕분에 경쟁력이 높아질 수 있다. 캐나다 혈액제제 공장은 늦어도 2019년 본격 상업생산을 시작한다.

녹십자의 또 다른 주력인 백신 부문의 수출 성과도 눈부시다. 지난해 녹십자 독감백신 수출액은 500억원을 넘어섰다. 아시아 최초이자 국내에서는 유일하게 세계보건기구(WHO)로부터 독감백신의 사전적격성 인증을 받은 녹십자는 매년 독감 백신 수출 기록을 갈아치우고 있다. 해외로 진출한 지 5년 만에 중남미 독감 백신 입찰시장에서 점유율 1위를 기록했다.

녹십자는 항체 신약 및 희귀질환 치료제도 개발 중이다. B형 간염 바이러스를 중화하는 항체인 ‘GC1102’는 세계 최초로 간 이식 환자를 대상으로 임상 2상을 진행 중이다. 만성 B형 간염 환자를 대상으로는 지난해 임상시험 1상을 시작했다. 또 대장암을 치료하는 ‘GC1118’은 기존 치료제와 차별화된 항암 바이오 신약으로 임상시험 1상을 진행 중이다.

이외에도 다양한 후속 연구에 집중하고 있다. 헌터라제의 투여경로를 다양화하는 연구에도 박차를 가하고 있다. 차세대 혈우병 치료제를 비롯한 다양한 혁신 바이오 신약은 비임상 단계의 공정을 개발 중이다.

- 문희철 기자 reporter@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