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월 청년실업률 역대 최악 - 이코노미스트

Home > >

print

5월 청년실업률 역대 최악

5월 청년실업률 역대 최악

올해 들어 월평균 취업자 증가폭이 9년 만에 최저치로 내려 앉았다. 통계청의 경제활동인구조사 결과에 따르면 올해 1∼5월 취업자는 전년 동월과 비교해 월평균 14만9000명 증가했다. 1∼5월 취업자 증가폭은 글로벌 금융위기 시절인 2009년 1∼5월 월평균 17만2000명 감소를 기록한 후 최근 9년 사이에는 올해가 가장 적었다. 지난해 1∼5월 취업자가 월평균 37만2000명 늘어난 것에 비춰보면 1년 사이에 증가폭이 절반 이상 줄었다.

올해 1월에는 취업자가 33만4000명 증가하며 비교적 순조롭게 출발했으나 2월에 증가폭이 10만4000명으로 급감했고, 3월 11만2000명, 4월 12만3000명으로 석 달 연속 10만 명대에 머물다 5월에 7만2000명으로 떨어졌다. 정부의 올해 취업자 증가 목표 32만 명을 채우기는 어려울 것으로 예상된다. 목표를 달성하려면 6∼12월 취업자가 월평균 44만2000명가량 늘어야 한다.

고용상황을 나타내는 다른 지표도 기록적으로 악화했다. 올해 5월 실업률은 4.0%로 2000년 5월 4.1%를 기록한 후 5월 기준으로는 18년 만에 가장 높은 수준이 됐다. 5월 청년층(15∼29세) 실업률은 10.5%로 해당 통계가 제공되는 1999년 6월 이후 5월 기준으로 최고치였다. 경제활동의 ‘허리’로 꼽히는 30대와 40대 취업자 수는 각각 8개월, 31개월 연속 감소했다. 한국 경제의 버팀목 역할을 한 제조업 취업자 수는 2개월 연속 하락했다. 지난해 1∼5월 월평균 취업자가 14만8000명 늘어 일자리 시장을 견인한 건설업은 올해 같은 기간 취업자가 월평균 4만9000명 증가하는 데 그쳤다. 최저임금 인상의 영향을 두고 논쟁이 이어지는 가운데 자영업자가 많은 숙박 및 음식점업과 도매 및 소매업의 취업자는 각각 12개월, 6개월 연속 줄었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