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굿모닝 뉴욕증시] 사흘만에 상승 전환…시장 변동성 회복 - 이코노미스트

Home > 증권 > 글로벌

print

[굿모닝 뉴욕증시] 사흘만에 상승 전환…시장 변동성 회복

뉴욕증시 3대 지수 동반 상승 마감

지난밤 뉴욕증시에서는 고점 부담에 조정 장세에 들어갔던 3대 지수가 사흘 만에 상승세로 마감했다. 미국 경제 재개 기대감에 수혜를 입을 것으로 예상되는 종목들을 중심으로 상승세가 나타났다.
 
21일(현지 시각)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산업평균지수는 전일 대비 316.01포인트(0.93%) 오른 3만4137.31에 거래를 마쳤다. S&P500지수는 전거래일 대비 38.48포인트(0.93%) 상승한 4173.42를 기록했다. 나스닥지수는 163.95포인트(1.19%) 오른 1만3950.22에 마감했다.  
 
이날 시장에서는 바이든 정부가 준비중인 1조 달러 규모의 추가 지출안과 코로나19 재확산 가능성, 기업 실적 발표 등에 주목했다.  
 

1조 달러 규모 미국 가족 계획 법안에 주목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약 1조 달러 규모의 ‘미국 가족 계획’ 법안 준비 중이다. 이 법안은 유급 가족 휴가와 보육을 위해 약 4천 달러 보조금을 지원하고 백신 접종자에게 유급 휴가를 제공하는 중소기업에 세금 공제 혜택을 주는 내용이다. 다만, 아직은 구체적인 내용까지 확정되지 않았다. 특히 미국 공화당에서는 인프라투자 계획과 함께 이번 추가 부양책에도 반대 입장을 나타내고 있어 험난한 입법 과정을 예고하고 있다. 공화당에서는 부양책 관련 비용 마련을 위한 법인세 인상 등에 반대하고 있다.  
 
시장에서는 오는 28일로 예정된 조 바이든 대통령과 의회 합동 연설에 주목하고 있다. 이에 따라 오는 23일을 전후로 관련 내용이 구체화될 것이란 전망이다. 입법 과정은 험난하겠지만, 1조9000억 달러 규모의 부양책과 2조3000억 달러 규모의 인프라 투자 계획에 이어 1조 달러 규모 부양책이 발표된다는 점에서 시장은 상승 기대감이 증폭됐다.  
 
최근 며칠간 증시에 부담을 줬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 기대감은 잠시 잦아들었다. 전 세계 코로나19 재확산 우려에도 불구하고 미국 내에서는 코로나19 백신 접종률이 높아지면서 리플레이션 거래가 나타났다는 지적도 나왔다. 조 바이든 대통령은 “당초 계획했던 5월1일까지 코로나 백신 접종 2억회를 완료하겠다는 계획이 달성됐다”고 발표했다.
 

계속 되는 실적 시즌…램리서치 호실적 발표

 
미국 기업들이 1분기 실적 시즌을 맞아 실적을 내놓고 있는 점은 여전히 투자자들의 차익실현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있다. 다만 이날 양호한 실적을 발표한 반도체 관련 업종은 강세를 보였다. 대표적 글로벌 반도체 장비업체 램리처치는 이날 장 마감후 주당순이익(EPS)이 7.49달러를 기록했다는 1분기 실적을 발표했다. 영업이익률은 31.6%에 이르는 호실적으로 램리서치의 주가는 4.60% 상승 마감했다. AMAT(5.02%)와 자일링스(2.69%), 인텔(1.59%) 등 반도체 관련 업체들도 강세를 나타냈다.  
 
시장 전망치를 하회하는 실적을 발표한 넷플릭스는 7.40% 하락 마감했다. 이 여파로 알파벳과(-0.03%) 페이스북(-0.39%), 애플(0.29%), 아마존(0.82%) 등이 보합권에서 등락을 반복하다 마감했다. 마크 헤펠 UBS 최고투자책임자는 “코로나19와 인플레이션, 넷플릭스의 실망스러운 실적 등에 대한 우려 속에서 시장 변동성이 회복됐다”며 “앞으로 변동성이 늘겠지만 시장은 상승세를 타면서 로테이션 거래가 재개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미중 갈등 속에서 이달 22~23일 열리는 기후정상회의에서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이 참석해 탄소배출 목표를 제시할 것으로 알려지면서 전기차 관련 종목들은 강세를 보였다. 테슬라(3.50%), 피스커(17.17%), 카누(12.55%) 등의 상승폭이 컸다.  
 
※ 자료제공 : 인피니티투자자문 최일호 상무·CFA, 김형선 연구원
 
황건강 기자 hwang.kunkang@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