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성수 사퇴' 국민청원, 동의자 5만명 돌파 - 이코노미스트

Home > 증권 > 가상 화폐

print

'은성수 사퇴' 국민청원, 동의자 5만명 돌파

동의자 100명 넘어 청와대 "청원글 검토 중"

 
 
 
은성수 금융위원장이 지난 22일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무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의원 질의에 답하고 있다. / [연합뉴스]

은성수 금융위원장이 지난 22일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무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의원 질의에 답하고 있다. / [연합뉴스]


은성수 금융위원장의 사퇴요구 청원글 동의자가 5만명을 돌파했다.
 
지난 22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게시된 ‘은성수 금융위원장의 자진사퇴를 촉구합니다’ 청원글은 23일 오후 5시 현재 동의자가 5만3000명을 돌파한 상태다.
 
평범한 30대 직장인이라고 밝힌 청원인은 “어른들은 부동산 투기로 자산을 불려놓고 가상화폐는 투기라서 그만둬야 한다는 것이냐”며 “국민의 생존이 달려있는 주택은 투기 대상으로 괜찮고, 코인은 투기로 부적절 하냐”고 이 청원글을 통해 지적했다.  
 
은 위원장은 지난 22일 국회 정무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많은 사람이 투자하고 있다고 해서 가장자산에 투자한 이들까지 관심을 갖고 보호해야 한다고 생각하진 않는다”며 “하루에 20%에 급등하는 자산을 보호해줘야 한다는 생각자체가 투자를 부추길 수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가상화폐는 인정할 수 없는 화폐”라며 “잘못된 길로 가면 어른들이 이야기를 해줘야 한다”고 언급했다.  
 
이를 두고 청원인은 “잘못된 길을 가고 있으면 어른들이 가르쳐줘야 한다고 하셨는데, 대한민국 청년들이 왜 이런 위치에 내몰리게 되었느냐”며, “4050 인생 선배들은 부동산이 상승하는 시대적 흐름을 타서 노동 소득을 투자해 쉽게 돈을 불렸는데, 2030에겐 그런 기회조차 오지 못하게 각종 규제들을 쏟아냈고, 덕분에 아무리 열심히 일해도 집 하나 가질 수 없게 됐다”고 비판했다.  
 
또한 내년부터 가상화폐 거래로 생긴 소득에 세금을 부과하는 정부 방침을 가리켜 “투자자는 보호해 줄 근거가 없다면서 보호에는 발을 빼고, 돈은 벌었으니 세금을 내라는 것이냐”며 “깡패도 자리를 보존해 준다는 명목 하에 자릿세를 뜯어간다”고 지적했다.  
 
한편 청와대 국민청원 측은 해당 청원글에 대해 "동의 100명 이상이 되어, 관리자가 검토 중인 청원"이라며 "공개까지 시일이 소요될 수 있다"고 공지했다.
 
국회 국민동의청원은 청원서를 등록한 뒤 30일 이내에 100명 이상이 찬성하면 청원요건 등을 검토한 뒤 공개된다. 청원서가 공개된 뒤엔 30일 이내에 10만명 이상 동의를 얻으면 정식으로 국회에 접수된다.
 
강민혜 기자 kang.minhye1@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