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시 이슈] S-Oil '깜짝 실적'에 주가도 강세 - 이코노미스트

Home > 증권 > 증권 일반

print

[증시 이슈] S-Oil '깜짝 실적'에 주가도 강세

1분기 영업이익 6292억 기록
글로벌 석유 수요 회복 -> '제품 마진 개선'
국제유가 상승 -> '재고 평가 이익'

1분기 흑자 전환 소식으로 S-Oil(에쓰오일)의 주가가 강세를 보이고 있다. [중앙포토]

1분기 흑자 전환 소식으로 S-Oil(에쓰오일)의 주가가 강세를 보이고 있다. [중앙포토]

 
1분기 흑자 전환 소식으로 S-Oil(에쓰오일)의 주가가 강세를 보이고 있다.  
 
28일 오전 11시 30분 기준 S-Oil의 주가는 직전 거래일보다 4700원(5.56%) 상승한 8만9300원에 거래되고 있다. 주가는 이날 장 초반 한때 8만9700원까지 오르기도 했다.
 
S-Oil은 27일 올해 1분기 연결기준 영업이익이 6292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흑자 전환했다고 밝혔다. 같은 기간 매출액은 2.8% 늘어난 5조3448억원이다. 당기순이익도 3447억원을 기록하며 흑자로 돌아섰다.  
 
흑자 전환 성공 요인의 하나로 제품 마진 개선이 꼽힌다. 최근 글로벌 경제가 회복세에 접어들며, 석유 수요가 개선된 영향이다. S-Oil의 주요 제품 판매 가격은 이전 분기 대비 30.6% 상승했고, 매출액도 같은 기간에 비해 24.9% 증가했다. S-Oil 관계자는 "관련 설비 가동률을 최대로 높여서 가격 강세의 효과를 최대화할 수 있었다"고 덧붙였다.  
 
국제유가 상승에 힘입은 재고 평가 이익 증대도 S-Oil 흑자 전환을 이끌었다. 일반적으로 정유사가 원유를 산 이후 정제 과정을 거쳐 판매하는 데는 2~3개월 정도가 걸린다. 단기간에 유가가 상승하면 원유 비축분의 가치가 상승하며 이익을 보지만, 반대로 유가가 떨어지면 손해를 본다.  
 
한편 최근 금융업계는 지난해 코로나19 영향으로 적자에 시달렸던 4대 정유사(SK이노베이션·S-Oil·GS칼텍스·현대오일뱅크)의 1분기 실적이 흑자 전환할 것으로 예상한 바 있다. 다만 코로나19 재확산과 백신 공급 차질 등 불확실성을 지켜봐야 한다고 설명했다.  
 
 
 
정지원 인턴기자 jung.jeewon1@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