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마블, 마블 IP로 모바일 왕좌 노린다…‘마블 퓨처 레볼루션’ 공개 - 이코노미스트

Home > IT > 일반

print

넷마블, 마블 IP로 모바일 왕좌 노린다…‘마블 퓨처 레볼루션’ 공개

넷마블 신사옥에서 ‘마블 퓨처 레볼루션’ 미디어 쇼케이스 개최
‘마블 퓨처파이트’ 통해 글로벌 노하우 쌓아온 넷마블몬스터에서 개발

 
 
 
마블 퓨처 레볼루션 간담회 모습 (왼쪽부터) 이정욱 넷마블 사업부장, 권영식 넷마블 대표, 김건 넷마블몬스터 대표, 조두현 넷마블몬스터 조두현 개발총괄 [사진 넷마블]

마블 퓨처 레볼루션 간담회 모습 (왼쪽부터) 이정욱 넷마블 사업부장, 권영식 넷마블 대표, 김건 넷마블몬스터 대표, 조두현 넷마블몬스터 조두현 개발총괄 [사진 넷마블]

넷마블이 ‘제2의 나라’ 흥행에 이어 신작 모바일 게임 ‘마블 퓨처 레볼루션’으로 올해 하반기 모바일시장 왕좌 자리를 노린다.
 
넷마블은 29일 신사옥에서 모바일 오픈월드 액션 RPG 마블 퓨처 레볼루션 미디어 쇼케이스를 열고 오늘부터 공식 홈페이지에서 사전 등록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넷마블은 올 하반기 중 마블 퓨처 레볼루션을 글로벌(중국, 베트남 제외) 시장에 정식 출시할 계획이다.  
 

마블 퓨처 레볼루션, 올해 하반기 중 글로벌 출시 예정

이날 행사에는 권영식 넷마블 대표, 김건 넷마블몬스터 대표, 조두현 넷마블몬스터 개발총괄, 이정욱 넷마블 사업부장 등이 참석해 게임에 대해 상세히 소개하고 글로벌 사업전략을 발표하는 시간을 가졌다.
 
권영식 대표는 환영사에서 “마블 퓨처 레볼루션은 마블과의 긴밀한 협업을 통해 제작한 마블 지적재산권(IP) 최초의 모바일 오픈월드 액션 RPG”라며 “모바일 최고 수준의 그래픽과 비주얼뿐만 아니라 한판 한판의 재미에 집중된 실시간 멀티플레이 콘텐트 등을 통해 글로벌 이용자에게 다양한 즐거움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넷마블과 마블의 두 번째 협업 타이틀인 마블 퓨처 레볼루션은 전 세계 1억2000만명 이상이 즐긴 넷마블의 전작 ‘마블 퓨처파이트’를 통해 글로벌 노하우를 쌓아온 넷마블몬스터에서 개발을 담당하고 있다.
 
이번 게임은 슈퍼 히어로 집단 ‘오메가 플라이트’가 ‘컨버전스’로 인해 위기에 빠진 세계를 지켜나가는 스토리를 담고 있다. 이 스토리는 마블 코믹스 ‘스파이더맨’, ‘어벤져스’ 등을 집필한 마블의 유명 작가 ‘마크 슈머라크’와의 긴밀한 협업을 통해 제작됐다.
 
마블 퓨처 레볼루션에서는 마블 세계관 속 슈퍼 히어로 8종을 플레이할 수 있다. 론칭 스펙에 포함된 슈퍼 히어로는 ‘캡틴 아메리카’, ‘캡틴 마블’, ‘스파이더맨’, ‘블랙 위도우’, ‘아이언맨’, ‘닥터 스트레인지’, ‘스타 로드’, ‘스톰’이며 향후 더 많은 슈퍼 히어로들이 업데이트를 통해 순차적으로 모습을 드러낼 예정이다.
 
넷마블은 마블과의 긴밀한 협업을 통해 원작 슈퍼 히어로의 매력은 그대로 유지하되, 마블 퓨처 레볼루션만의 압도적 비주얼 퀄리티를 구현한 슈퍼 히어로를 제작했다. 화려한 시네마틱 전투 연출에 이어, 슈퍼 히어로들의 고유 움직임과 작전 수행 방식을 적용해 게임 몰입감을 한층 높였다. 각 히어로들은 스킬과 전투 콘셉트 면에서 다양한 특성을 보유하고 있어, 육성 방향에 따라 보다 전략적이고 흥미진진한 전투를 즐길 수 있다.
 
조두현 넷마블몬스터 개발총괄은 “슈퍼 히어로들의 고유 움직임과 작전 수행 방식 등을 게임에 적용해 몰입감을 한층 높였으며, 지상 전투는 물론 자유로운 비행과 공중 전투를 구현하여 한 차원 높은 액션을 완성했다”며 “이용자들은 코스튬 커스터마이징을 통해 다양한 외형의 슈퍼 히어로로 마블 퓨처 레볼루션만의 독창적인 오픈월드를 탐험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마블 퓨처 레볼루션 대표 이미지 [자료 넷마블]

마블 퓨처 레볼루션 대표 이미지 [자료 넷마블]

 

마블 IP로 재미 본 넷마블…퓨처 레볼루션 새로운 캐시카우 될까

넷마블은 이번에 공개된 마블 퓨처 레볼루션 외에도 다수의 마블 IP 게임을 보유하고 있다. 지난 2015년 선보인 마블 퓨처파이트를 비롯해 2017년 인수한 북미 개발사 카밤을 통해 ‘마블 콘테스트 오브 챔피언스’와 ‘마블 렐름 오브 챔피언스’를 서비스하고 있다.
 
특히 마블 콘테스트 오브 챔피언스는 지난 2014년에 출시된 게임임에도 불구, 여전히 글로벌 시장에 높은 인기를 얻고 있다. 지난 1분기 기준 넷마블의 매출 비중을 살펴보면, 마블 콘테스트 오브 챔피언스가 전체 매출의 12%, 퓨처 파이트가 3%를 각각 차지하고 있다.
 
이번 퓨처 레볼루션의 경우, 마블 IP 최초의 모바일 오픈월드 액션 RPG라는 점에서, 출시 이후 큰 인기를 끌 것으로 전망된다. 특히 넷마블은 자사 게임에 대해 레볼루션이라는 단어를 쉽게 붙이지 않는다. 성공 가능성이 높고 게임성에 자신 있는 게임에 대해서만 레볼루션이라는 단어를 붙인다. 이는 그만큼 이번 신작에 대해 자신이 있다는 의미이기도 하다.
 
조두현 개발총괄은 “이 게임을 처음 플레이하면 시나리오 기반의 콘솔 게임의 재미를 느낄 수 있다. 조금 더 하다 보면 액션 RPG의 느낌이 들 것”이라며 “여기에서 더 나아가면 ‘이 게임은 MMO 게임이지’란 생각이 들 것이다. 한 문장으로 ‘본다, 한다, 그리고 함께’라는 말로 표현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넷마블은 최근 기업공개(IPO)를 준비하고 있는 넷마블네오에 이어 넷마블몬스터의 상장 가능성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권 대표는 “비슷한 질문을 많이 받는다. 대답은 항상 같다”며 “단일 게임 리스크가 없고 지속성장 가능한 구조가 되면 어떤 개발사든 IPO를 할 수 있다. 그 시점이 되면 판단할 것”이라고 밝혔다.

원태영 기자 won.taeyoung@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