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고 일어나도' 3900만원대… 비트코인 부진에 암호화폐 거래량도 '뚝' - 이코노미스트

Home > 증권 > 가상 화폐

print

'자고 일어나도' 3900만원대… 비트코인 부진에 암호화폐 거래량도 '뚝'

지루한 장세 이어가는 비트코인, 3900만원대 횡보
6월 암호화폐 거래량, 전월대비 40%↓
크립토컴페어 "중국발 규제, 비트코인 가격 부진 등이 원인"

 
 
비트코인 가격이 3900만원대에 머물렀다.[사진 연합뉴스]

비트코인 가격이 3900만원대에 머물렀다.[사진 연합뉴스]

비트코인 가격이 3900만원 언저리에 머물며 지루한 장세를 이어가고 있다. '암호화폐 대장' 비트코인 가격 상승세가 지지부진하자, 6월 암호화폐 거래량은 전월 대비 40% 이상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13일 오후 5시 기준, 국내 암호화폐 거래소 업비트에 따르면 비트코인은 24시간 전 대비 0.42% 하락한 3903만원에 거래되고 있다.
 
이날 비트코인은 3800만원대까지 하락했지만 오후 들어 소폭 상승해 3900만원대를 회복했다. 하지만 전반적으로 박스권을 벗어나지 못하는 모양새다.
 
비트코인 가격 상승세가 더디자 암호화폐 거래량도 감소세다.  
 
암호화폐시장 데이터 제공업체 크립토컴페어가 지난 12일(현지시각) 내놓은 보고서에 따르면 6월 암호화폐 현물 거래량은 전월 대비 42.7% 감소한 2조7000억 달러(약 3093조원) 규모를 기록했다. 파생상품 거래량은 3조2000억 달러(약 3664조원)로 전월 대비 40.7% 줄었다.
 
일 최대 거래량 기록도 전월 대비 큰 폭으로 감소했다. 6월 일 최대 거래량은 22일 기록한 1382억3000만 달러(약 158조3000억원)로, 5월 최고치와 비교하면 42.3% 적은 수치다.
 
크립토컴페어는 6월 암호화폐 거래량 감소에 대해 "중국의 규제와 엘살바도르의 비트코인 법화 채택 등이 영향을 끼쳤다"고 말했다. 엘살바도르가 비트코인을 법정화폐로 공식적으로 채택한 최초의 국가가 된 것은 긍정적인 소식이지만 중국이 비트코인 채굴 단속을 지속하면서 역풍이 계속됐다는 설명이다.
 
특히 암호화폐 대장주 비트코인 가격이 박스권(3900만~4000만원)에 갇히며 지루한 횡보를 보이자 암호화폐 투자자들이 흥미를 잃은 점도 거래량 감소의 원인으로 지목됐다.
 
이더리움은 24시간 전 대비 0.79% 하락한 238만원에 거래되고 있다. 리플은 1.08% 오른 750원에, 도지코인은 1.63% 떨어진 241원에 거래 중이다.
 
 

김정훈 기자 kim.junghoon2@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