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모주 개인 청약률 높을수록 수익률도 좋았다 [체크리포트] - 이코노미스트

Home > 정책 > Check Report

print

공모주 개인 청약률 높을수록 수익률도 좋았다 [체크리포트]

IPO(기업공개) 공모주 개인 청약률이 높을수록 수익률도 좋은 것으로 나타났다. 자본시장연구원은 3일 ‘최근 IPO 시장의 개인투자자 증가와 수요예측제도의 평가’ 보고서에서 공모주 개인 청약률과 수익률의 관계를 분석했다.
 
지난 2011~2019년 상장한 공모주 수익률은 개인 청약률 200대 1 이하에서 9.6%이었지만 200~800대 1에서 31.2%, 800대 1을 초과하면 58.9%였다. 지난해부터 올해까지 공모주 수익률은 2011~2019년보다 더 높았다. 개인 청약률이 800대 1을 초과한 경우 86.7%였다.  
 
이석훈 선임연구위원은 개인 청약률이 IPO 공모주의 시장가격과 관련이 높은 이유에 대해 “개인투자자는 상장 직후 IPO 공모주를 매수하는 주체”라며 “상장주식 수 대비 매수하는 비율도 대체로 높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IPO 공모주의 개인투자자 순매수는 상장일에 집중해서 나타났다. 2011~2019년 개인투자자들은 상장일에 상장주식 수 대비 8.6%의 주식을 순매수하고 이후 40영업일 동안 4.0%의 주식만을 추가로 순매수했다. 2020~2021년에도 상장일에 12.6%의 주식을 순매수하고 이후 40영업일 동안 7.0%의 주식만을 추가로 사들였다. 이 연구위원은 “상장 전부터 공모주에 관심을 가진 개인들이 상장 직후 해당 종목을 매수한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지난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 확산 이후 개인투자자의 공모주 투자는 크게 늘었다. 지난해 1분기 이전 평균 544대 1이었던 개인 청약률은 지난해 상반기와 하반기에 각각 685대 1과 1017대 1을 보였다. 올 1분기는 1326대 1이었다. 

강필수 기자 kang.pilsoo@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