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시이슈] 크래프톤 4% 상승 마감…공모가 근접하나 - 이코노미스트

Home > 증권 > 증권 일반

print

[증시이슈] 크래프톤 4% 상승 마감…공모가 근접하나

크래프톤은 신작 모바일게임 '배틀그라운드: 뉴스테이트'의 글로벌 사전예약자 수가 2000만명을 돌파했다고 지난달 9일 밝혔다. [사진 크래프톤]

크래프톤은 신작 모바일게임 '배틀그라운드: 뉴스테이트'의 글로벌 사전예약자 수가 2000만명을 돌파했다고 지난달 9일 밝혔다. [사진 크래프톤]

크래프톤이 3거래일 연속 상승 마감하면서 공모가에 근접하고 있다. 18일 주가는 전일 대비 4.10%(1만8500원) 올라 47만원에 거래를 마쳤다. 장중 6.31% 솟으면서 48만원에 거래되기도 했다. 크래프톤의 공모가는 49만8000원으로 이날 종가 대비 3.6% 높다. 그러나 지난 13일부터 이날까지 각각 7%, 3%, 4% 오른 동력을 잃지 않는다면 공모가를 넘어설 수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크래프톤은 증권시장 상장을 준비하며 공모가 고평가 논란이 있었다. 당초 최대 55만7000원이었던 공모가 희망 밴드(범위)는 금융감독원이 크래프톤에 증권신고서 정정을 요청하자 40만~49만8000원으로 낮춰졌다. 상장 이후에도 투자자의 외면을 받았다. 증권시장 거래 첫날 크래프톤은 시초가(44만8500원) 대비 1.23% 오른 45만4000원으로 장을 마쳤으나 이튿날 10.35%가량 폭락했다.
 
증권가에선 크래프톤의 글로벌 IP를 성장 동력으로 지목한다. 모바일게임 신작 '배틀그라운드:뉴스테이트'(뉴스테이트)의 흥행이 기대되기 때문이다. 뉴스테이트는 지난 7월 사전예약 당시 2000만명을 끌어모으면서 게임 유저의 관심을 모았다. 김동희 메리츠증권 연구원은 "글로벌 배틀그라운드 모바일의 DAU(하루 동안 서비스를 이용한 사용자의 수)를 약 5000만명(중국 제외)으로 추산한다면 뉴스테이트에 상당수의 유저가 유입될 것으로 전망된다"며 "2022년 뉴스테이트 매출액은 2조4400억원, 일평균 67억원 수준"이라고 했다.

선모은 인턴기자 seon.moeun@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