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시이슈] ‘신작 기대감’ 엔씨소프트, 간만에 5%대 반등 - 이코노미스트

Home > 증권 > 증권 일반

print

[증시이슈] ‘신작 기대감’ 엔씨소프트, 간만에 5%대 반등

현대차증권 “리니지W 기대감 여전…기존 작 실적도 견조”

 
 
엔씨소프트는 30일 오전 개최한 온라인 쇼케이스에서 신작 게임 '리니지W' 출시 소식을 알렸다. [사진 엔씨소프트]

엔씨소프트는 30일 오전 개최한 온라인 쇼케이스에서 신작 게임 '리니지W' 출시 소식을 알렸다. [사진 엔씨소프트]

엔씨소프트 투자자들이 오래간만에 웃었다. 연일 내려가던 주가가 30일 크게 반등했다. 이날 엔씨소프트 주가는 전날보다 5.05%(2만9000원) 오른 60만3000원에 거래를 마쳤다.  
 
주가를 끌어올린 힘은 신작이었다. 엔씨소프트는 이날 오전 개최한 온라인 쇼케이스에서 신작 게임인 ‘리니지W’를 오는 11월 4일 출시한다고 밝혔다. 1차로 한국을 비롯해 대만·일본·러시아·동남아·중동 등 13개국에서 서비스를 시작하고, 이후 북미와 유럽, 남미 지역으로 출시 국가를 넓힌다.
 
주식시장에서 신작 출시는 큰 호재로 보통 여겨진다. 출시 효과로 매출이 크게 오르기 때문이다. 특히 김택진 대표는 리니지W를 두고 “24년간 쌓은 모든 역량을 쏟아부은 작품”이라며 애정을 보여 왔다.
 
하지만 리니지W를 둘러싼 반응은 신통치 않았다. 지난 8월 선보인 신작 ‘블레이드&소울2’가 지나친 과금 유도로 비판을 받으면서다. 이전부터 제기된 비판에도 같은 비즈니스 모델을 고수하면서 사용자들의 불만이 터져 나왔다. “리니지W도 다르지 않을 것”이란 반응도 이어졌다.
 
이날 쇼케이스에서 엔씨소프트는 이런 불만을 잠재우는 데 공을 들였다. 진행을 맡은 이성구 리니지W 그룹장은 “과금 여부와 상관없이 모든 이용자에게 동일한 성장과 득템(아이템 확득)의 재미를 돌려드리고자 한다”고 밝혔다. 또 공식 입장을 내고 “서비스 종료 때까지 기존의 과금 시스템을 도입하지 않을 것”이라고 약속했다.
 
일단 증권가에선 기대감을 드러내고 있다. 리니지W 흥행 가능성이 여전하고, 리니지M·2M 등의 실적이 탄탄하단 것을 이유로 든다. 김현용 현대차증권 연구원은 이날 낸 보고서에서 “주가가 저점(54만원)에 근접했다고 본다”며 매수 의견을 밝혔다. 

문상덕 기자 mun.sangdeok@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