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사 등 전문직 신용대출 한도, 일반인보다 6800만원 많아" - 이코노미스트

Home > 금융 > 은행

print

"의사 등 전문직 신용대출 한도, 일반인보다 6800만원 많아"

금리 낮춰주고 한도 높여주고…의사·변호사 등 우대 확대
전문직 대출 평균한도 2억300만원, 일반인 1억3500만원
최근 3년 의사·변호사 신용대출 금리도 1.9%포인트 낮아

 
 
서울 시내의 한 은행 대출 창구 모습. [연합뉴스]

서울 시내의 한 은행 대출 창구 모습. [연합뉴스]

국내 13개 은행에서 변호사, 의사 등 전문직 대상 신용대출 상품의 평균금리와 일반인 신용대출 평균금리 차이가 올해 다시 커지기 시작했다. 대출 한도 차이도 갈수록 커져 올해 들어 전문 직군의 대출 한도와 일반인의 대출 한도 차이가 6800만원까지 커졌다.  
 
5일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강민국 국민의힘 의원이 금융감독원에서 받은 '2018년∼2021년 8월 국내 은행 전문직 및 일반인 신용대출 현황' 자료에 따르면 최근 3년간 국내 13개 은행의 전문직 신용대출 상품 평균 대출금리는 2.42%로 일반인(4.31%)보다 1.89%포인트 낮았다.  
 
평균 대출금리는 13개 은행에서 특정 전문직 직군별로 우대금리를 제공하는 신용대출 상품을 모아 낸 평균값이다.  
 
은행권에서 전문직 전용 신용대출 상품을 취급하는 곳은 KB국민·신한·하나·우리·NH농협 등 5대 시중은행과 한국씨티은행, 기업은행, 수협은행, 대구·경남·부산·제주·광주은행 등 지방은행 5곳이다. SC제일은행, 전북은행, 산업은행, 케이뱅크, 카카오뱅크는 전문직 전용 신용대출 상품을 취급하지 않는다.
 
전문직 신용대출 평균금리와 일반인 평균금리 간 차이는 올해 다시 커지는 모습이다. 두 직군 간 대출 평균금리 차이는 지난 2018년 2.0%포인트, 2019년 1.93%포인트, 2020년 1.69%포인트로 하락하다 올해 1∼8월 1.87%포인트로 다시 차이가 벌어졌다.
 
신용대출의 평균 대출한도는 전문직은 2억300만원, 일반인은 1억3500만원으로 6800만원 차이가 났다. 대출한도 차이는 2018년 5200만원, 2019년 6300만원, 2020년 6900만원으로 점점 커지는 추세다.
 
국내 13개 은행에서 의사 직군이 지난 3년간 받은 신용대출 평균금리는 3.34%이고 평균 대출 한도는 3억2010만원이다. 올해 1∼8월에는 평균금리 2.94%, 평균 한도 2억9380만원으로 나타났다. 변호사가 받은 3년간 신용대출 평균금리는 3.43%, 대출 한도는 2억4480만원이다. 올해 1~8월 평균 금리는 3.01%, 대출 한도는 2억1780만원이다.  
 
강 의원은 "원금과 이자를 떼일 염려가 적은 고소득 전문직에 대해 우대금리를 적용하는 것이 시장 속성상 일견 맞을 수 있다"면서도 "전문직 등 고소득군과 일반인 간의 금리 차이와 개인신용평가 등이 적정한지 금감원이 철저히 관리·감독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용우 기자 lee.yongwoo1@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