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값 추격세 한풀 꺾였나…서울 매매수급지수 6주 연속 하락 - 이코노미스트

Home > 부동산 > 부동산 일반

print

집값 추격세 한풀 꺾였나…서울 매매수급지수 6주 연속 하락

부동산원, 10월 셋째 주 서울 매매수급지수 101.6
9월 둘째주 이후 하락세, 강남3구 포함 동남권 100.4
서울 전세수급지수도 0.6포인트 하락, 6주째 내리막

 
 
서울 아파트 매매수급지수가 6주 연속 하락세를 보였다. 서울 시내 공인중개사무소에 붙은 부동산 매물 안내문. [연합뉴스]

서울 아파트 매매수급지수가 6주 연속 하락세를 보였다. 서울 시내 공인중개사무소에 붙은 부동산 매물 안내문. [연합뉴스]

 
서울 부동산 매수심리가 6주 연속 하락세를 보이고 있다. 금리 인상과 대출 규제 등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풀이된다.  
 
22일 한국부동산원에 따르면 10월 셋째 주(18일 기준) 서울 아파트 매매수급지수는 101.6으로 일주일 전보다 0.3포인트 하락했다.  
 
매매수급지수는 부동산원의 회원 중개업소 설문과 인터넷 매물 건수 등을 분석해 수요와 공급 비중을 지수화한 수치다. 0에 가까울수록 공급이 수요보다 많다는 뜻이며, 200에 가까울수록 수요가 공급보다 많다는 의미다. 통상 100 이상으로 지수가 높아질수록 매수 심리가 강한 것으로 해석된다. 
 
이 지수는 8월 마지막 주 106.5에서 9월 첫 주 107.2로 오른 후 ▶13일 107.1 ▶20일 104.2 ▶27일 102.9 ▶10월 4일 102.8 ▶11일 101.9 ▶18일 101.6으로 6주째 하락세다. 서울 매매수급지수는 지난 4월 19일(101.1) 이후 약 6개월 만에 가장 낮은 수준이다. 
 
여전히 28주 연속 기준선인 100을 웃돌고 있지만, 부동산 업계에서는 추가 금리 인상 가능성에 금융당국의 고강도 대출 규제 등으로 집값 상승세가 주춤한 것으로 한 것이 아니냐는 분석이 나온다. 일각에서 집값이 고점에 가까워졌다는 인식이 늘어나고 있다는 분석도 제기한다.  
 
서울에서는 노원구·도봉구·강북구를 포함한 동북권의 매매수급지수가 102.5로 가장 높았다. 동북권 역시 지난주보다는 0.2포인트 떨어졌다. 
 
이밖에 도심권(102.5→101.8), 서남권(102.3→101.9), 서북권(101.5→100.8)도 지난주보다 하락했다. 특히 강남 3구가 포함된 동남권(100.5→100.4)은 기준선인 100에 가까워진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 전세수급지수는 102.3으로 지난주 102.9보다 0.6포인트 하락했다. 전세수급지수도 매매수급지수와 함께 지난달 6일 106.0을 기록한 이후 6주째 하락세를 나타내고 있다.
 
한편 전국에서 매매수급지수가 100보다 낮아 매수자 우위 시장인 지역은 대구(97.1)와 세종(98.5)로 나타났다. 대구의 경우 지난 6월 첫째 주부터 20주째 수치가 100을 밑돌고 있다. 세종은 기준점인 100을 오르내리고 있다.  
 
한편 서울 전세수급지수는 102.3으로 지난주 102.9에 비해 0.6포인트 하락했다. 전세수급지수는 지난달 6일 106.0을 기록한 이후 6주째 하락세를 나타내고 있다.

허인회 기자 heo.inhoe@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