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두산인프라코어, 중남미서 건설장비 138대 수주 행진 - 이코노미스트

Home > 산업 > 일반

print

현대두산인프라코어, 중남미서 건설장비 138대 수주 행진

칠레 88대·콜롬비아 50대 건설장비 계약 체결

 
 
현대두산인프라코어의 36톤급 굴착기(DX360LCA-7M). [사진 현대두산인프라코어]

현대두산인프라코어의 36톤급 굴착기(DX360LCA-7M). [사진 현대두산인프라코어]

현대중공업그룹 건설기계부문 계열사들이 중남미에서 수주 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현대두산인프라코어는 칠레 아라우코(Arauco)와 굴착기 60대, 베살코(Besalco)와 굴착기 및 휠로대 28대 등 총 88대의 건설장비 수주계약을 체결했다고 26일 밝혔다.
 
세계 톱-티어(Top-Tier) 삼림기업인 아라우코에는 26톤(t)·34t·36t급 굴착기 모델을 납품한다. 베살코에는 26t·30t급 굴착기와 26t·42t급 휠로더 등을 인도할 예정이다.
 
특히 아라우코는 건설장비 발주량이 많은 고객사로 발주 규모가 크기 때문에 입찰을 진행할 때마다 세계 상위 건설장비 업체들과 치열한 경쟁을 보이는 것으로 알려졌다. 현대두산인프라코어 관계자는 아라우코가 그동안 구입한현대두산인프라코어 장비가 1만 시간 이상 원활하게 작동해 품질면에서 신뢰를 주면서 이번 수주를 이끌어냈다고 설명했다.
 
현대두산인프라코어는 콜롬비아 현지 기업인 SK렌탈로부터 22t급, 30t급 크롤러 굴착기(DX225LCA-7M, DX300LCA-7M)와 14t급, 19t급 휠굴착기(DX140LC, DX190WA) 및 DL320A 휠로더 등 총 50대의 건설장비를 수주했다.  
 
SK렌탈은 80여대 건설장비를 보유한 콜롬비아 최대 건설장비 렌탈기업이다. SK렌탈이 보유한 건설장비 가운데 60여대가 현대두산인프라코어 제품이다.
 
현대두산인프라코어 관계자는 "현대두산인프라코어 장비에 대한 높은 만족도가 중남미 시장 대량 발주로 이어지고 브랜드 이미지를 개선하는 등 선순환을 보이고 있다"며 "대형고객 유치에 속도를 올려 시장 지배력을 확대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중남미 지역은 지하·산림자원 등이 풍부해 건설장비 수요가 꾸준한 곳이다. 올해 건설장비 시장 규모는 전년(1만8000대) 대비 47% 상승한 약 2만7000대를 기록할 전망이다. 현대두산인프라코어는 올해 3분기 누적 기준으로 중남미 지역 매출액만으로도 이미 지난해 연간 매출을 뛰어넘은 상태다. 현대두산인프라코어는 올해 매출액이 지난해 대비 82% 상승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현대중공업그룹 내 다른 중장비업체인 현대건설기계도 중남미 지역에서만 올 연말까지 최소 4100여대의 건설 장비를 판매할 전망이다. 역대 최대 매출액인 3억 달러를 넘는 실적을 기록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박지윤 기자 park.jiyoun@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