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 앞둔 대우건설, 실적 상승세에 부채비율 줄어 - 이코노미스트

Home > 부동산 > 건설

print

M&A 앞둔 대우건설, 실적 상승세에 부채비율 줄어

3분기 누적 당기순이익 전년 比 120%↑
주택·토목·플랜트 사업 고루 성장…부채비율 290→223%

 
 
대우건설 CI [대우건설]

대우건설 CI [대우건설]

중흥그룹과 KDB인베스트먼트 간 주식매매계약(SPA) 협상이 진행되고 있는 대우건설이 성장세를 보이며 재무구조 또한 개선되고 있다. 국내 주택시장 호황으로 높은 분양수익을 얻은 동시에 고수익 해외 프로젝트 매출이 본격 반영된 데 따른 결과다.
 
이에 중흥그룹이 대우건설 인수 이후 추진할 재무건전성 개선 전략이 순조롭게 진행될지 주목된다.
 
대우건설은 지난 1~3분기까지 누적 매출이 6조2465억원,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은 각각 5340억원과 3763억원을 기록했다고 28일 밝혔다. 이는 모두 전년 같은 기간 대비 증가한 수준이며 특히 영업이익은 75.1%, 당기순이익은 121% 늘었다.  
 
이중 주택건축사업 매출이 4조2513억원으로 가장 컸고 토목이 9546억원, 플랜트가 6390억원으로 뒤를 이었다.  
 
4분기 수익규모는 더욱 커질 전망이다. 주택사업에서는 올해 4분기 1만5000여 세대 분양이 기다리고 있으며 해외에선 나이지리아 LNG Train 7·이라크 알 포(Al Faw) 신항만 사업· 베트남 THT법인 등 조 단위 사업장 매출이 늘고 있다.  
 
올해 3분기까지 수주잔고도 40조5340억원으로 지난해 말(38조1132억원)보다 6.4% 증가했다.  
 
실적이 좋아지면서 부채비율 역시 2019년말 290%로 최고치를 기록했던 데 비해 223%까지 67%p 낮아졌다. 최근 중흥그룹은 KDB인베스트먼트, 대우건설 노조와 만난 자리에서 “대우건설 부채비율을 중흥그룹(105.1%)과 비슷한 수준으로 줄이겠다”고 밝힌 바 있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수익성 위주의 수주 전략, 현금 흐름 중시’ 경영 기조가 정착되면서 작년 4분기부터 실적 개선 흐름이 지속적으로 이어지고 있다”며 “향후 나이지리아·이라크·리비아 등 거점국가를 중심으로 수주를 이어가고, 베트남 개발사업, 해외 원전 등 타사 대비 경쟁 우위에 있는 전략 공종 위주로 글로벌 사업을 확장해 성장동력을 계속 확대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민보름 기자 min.boreum@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