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기관 해외투자 3856억 달러 ‘사상최대’, 증가폭은 줄어 - 이코노미스트

Home > 증권 > 증권 일반

print

국내기관 해외투자 3856억 달러 ‘사상최대’, 증가폭은 줄어

3분기 해외투자, 2분기보다 54억 달러 늘어
미국, 홍콩 등 주요지수 주가 하락에 평가이익 줄어

 
 
국내 주요 기관투자자의 외화증권 투자잔액은 9월 말 기준 3855억9000만 달러(약 460조원)로 사상 최대치를 기록했다. 사진은 뉴욕증권거래소(NYSE)의 모습. [중앙포토]

국내 주요 기관투자자의 외화증권 투자잔액은 9월 말 기준 3855억9000만 달러(약 460조원)로 사상 최대치를 기록했다. 사진은 뉴욕증권거래소(NYSE)의 모습. [중앙포토]

국내 기관투자자의 해외 외화증권 투자잔액이 3분기에도 증가하면서 사상 최대치를 기록했다. 그러나 주요국 주가 하락의 영향으로 증가폭은 줄어들었다.
 
29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3분기 중 주요 기관투자가의 외화증권투자 동향’에 따르면 자산운용사와 외국환은행·보험사·증권사 등 국내 주요 기관투자자의 외화증권 투자잔액은 9월 말 기준 3855억9000만 달러(약 460조원)로 집계됐다. 지난 6월 말보다 54억5000만 달러 증가하면서 사상 최대치를 경신했다.  
 
자산운용사를 중심으로 해외 주식 투자가 늘면서 전체 외화증권 투자잔액이 늘어난 것으로 분석된다. 기관투자자별로 자산운용사(+49억 달러), 외국환은행(+10억 달러), 증권사(+3억 달러) 순으로 투자잔액이 증가했으며, 상품별로는 외국 주식(+51억 달러)과 외국 채권(+8억 달러)의 투자잔액이 늘어났다.  
 
반면 지난 분기보다 증가폭은 축소한 것으로 드러났다. 2분기에는 전 분기 대비 5.1%(184억3000만 달러) 증가했지만, 3분기에는 전 분기 대비 1.4%(54억5000만 달러) 증가하는 데 그쳤다.  
 
증가폭이 감소한 이유에 대해서 한국은행은 주요국의 주가 하락을 원인으로 꼽았다. 3분기 중 미국 다우지수(-1.9%)와 나스닥지수(-0.4%), 홍콩항셍지수(-14.8%) 등에서 주가가 내리면서 해외 주식 평가 이익이 줄어서다. 미국 국채 금리 상승으로 채권 이득이 소폭 증가에 그친 점도 영향을 미쳤다. 

정지원 기자 jung.jeewon1@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