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상수지 흑자 행진 18개월째…10월 흑자 규모는 줄어 - 이코노미스트

Home > 국제경제 > 국제 이슈

print

경상수지 흑자 행진 18개월째…10월 흑자 규모는 줄어

수입 증가에 경상수지 흑자 폭 46억 달러 감소
운송수지 흑자에 서비스수지 1년 새 흑자 전환

 
 
한국은행에 따르면 지난 10월 경상수지가 18개월 연속 흑자를 기록했다. 지난 7일 부산항 신선대부두 컨테이너 하역작업 모습. [연합뉴스]

한국은행에 따르면 지난 10월 경상수지가 18개월 연속 흑자를 기록했다. 지난 7일 부산항 신선대부두 컨테이너 하역작업 모습. [연합뉴스]

올해 10월 경상수지가 18개월 연속 흑자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7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21년 10월 국제수지(잠정)’ 자료에 따르면 지난달 경상수지는 69억5000만 달러(약 8조1975억원) 흑자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경상수지는 국제수지를 이루는 요소로, 외국으로부터 받은 돈과 외국에 지급한 돈의 차액으로 볼 수 있다.
 
경상수지가 지난해 5월 이후 18개월 연속 흑자를 유지했지만, 흑자 규모는 지난해 같은 기간(115억5000만 달러)보다 46억1000만 달러 줄었다. 올해 10월까지 경상수지 흑자는 모두 770억7000만 달러였다. 이는 1~10월 누적 기준으로 2015년, 2016년 다음으로 많은 역대 3위 기록이다. 
 
10월 경상수지를 항목별로 보면, 상품수지 흑자(56억4000만 달러)가 지난해 동기 대비 45억3000만 달러 감소했다. 수출(559억7000만 달러)이 20.1%(93억8000만 달러) 늘었지만, 수입(503억4000만 달러) 증가폭(38.2%·139억1000만 달러)이 더 컸기 때문이다.
 
서비스수지는 6억3000만 달러 흑자로 집계됐다. 지난해 10월 8억3000만 달러 적자였던 것이 흑자 전환했다. 특히 같은 기간 4억8000만 달러였던 운송수지 흑자가 22억2000만 달러로 늘었다. 이는 역대 운송수지 가운데 최대 흑자 기록이다. 
 
10월 선박 컨테이너운임지수(SCFI)와 항공화물운임지수(TAC·홍콩-미국)가 지난해 동기 대비 각 212.6%, 64.7% 급등했다. 이에 운송수입(47억7000만 달러)이 사상 최대 수준으로 늘었기 때문이다. 그러나 여행수지 적자 규모(4억5000만 달러)는 작년 10월(4억 달러)보다 더 커졌다. 
 
이 기간 본원소득수지(우리나라 국민이 해외에서 받은 급여·투자소득과 외국인이 국내에서 받은 급여·투자소득의 차액)는 6억7000만 달러 흑자로, 지난해 같은 기간(25억 달러)와 비교해 흑자 규모가 18억3000만 달러 줄었다. 배당소득수지가 1년 사이 15억7000만 달러 흑자에서 3000만 달러 적자로 돌아선데 따른 것이다.
 
자본 유출입을 알 수 있는 금융계정 순자산(자산-부채)은 10월 중 70억1000만 달러 늘었다. 직접투자의 경우 내국인의 해외투자가 77억2000만 달러, 외국인의 국내투자도 30억 달러 증가했다. 
 
증권투자에서는 내국인의 해외투자가 9억4000만 달러, 외국인의 국내 증권투자가 39억2000만 달러 증가했다. 내국인의 해외투자는 19개월 연속 늘었지만, 해외주식투자는 2019년 8월 이후 26개월 만에 감소세로 전환했다. 

강필수 기자 kang.pilsoo@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