씨티은행 카드 신규 발급 중단…금융당국과 협의해 내년부터 - 이코노미스트

Home > 금융 > 카드

print

씨티은행 카드 신규 발급 중단…금융당국과 협의해 내년부터

소비자보호계획 내용 논의 중
기존 발급 카드는 서비스 유지

 
 
서울 종로구 한국씨티은행 본점의 모습.   [연합뉴스]

서울 종로구 한국씨티은행 본점의 모습. [연합뉴스]

소매금융 철수를 결정한 한국씨티은행이 이르면 내년 1월부터 신용카드 신규 발급을 중단할 전망이다. 
 
15일 업계에 따르면 씨티은행은 이 같은 내용 등을 담은 소비자보호 계획을 수립해 최종 제출을 앞두고 금융당국과 협의 중이다.
 
앞서 금융위원회는 씨티은행의 소비자금융 부문의 단계적 폐지 절차를 진행하기 전에 소비자보호 계획을 수립해 금융감독원장에게 제출하도록 조치명령권을 발동했다. 소비자보호 계획은 기본원칙을 비롯해 상품·서비스별 이용자 보호 방안, 영업 채널 운영계획, 개인정보 유출 등 방지 계획, 조직·인력·내부통제 등을 포함해야 한다.
 
신용카드는 만기 전까지 기존 서비스를 유지하고, 신규 카드 발급은 내년 1월부터 중단하는 방안을 검토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씨티은행은 지난 10월 소비자금융 단계적 폐지를 결정하고 “모든 소비자금융 상품과 서비스의 신규 가입은 중단할 예정”이라며 “신규 중단 일자를 포함한 상세 내용은 빠른 시일 안에 안내하겠다”고 밝혔다.
 
씨티은행은 올해 중으로 소비자보호 계획을 확정해 감독당국에 제출한 뒤 일반 고객에게 이를 알릴 예정이다. 씨티은행 관계자는 “소비자보호 계획 수립은 당국과 협의가 진행 중”이라며 “현재 내용이나 제출 일자가 정해진 것은 없다”고 설명했다.

강필수 기자 kang.pilsoo@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