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학개미 힘 빠졌나…증시 떠받치던 거래비중 절반 이하로 줄어 - 이코노미스트

Home > 증권 > 증권 일반

print

동학개미 힘 빠졌나…증시 떠받치던 거래비중 절반 이하로 줄어

이달 코스피 개인 거래비중 지난해 2월 이후 최저
“개인이 올해처럼 내년에 강한 매수세 어려울 듯”

 
 
이달 들어 코스피 내 개인의 거래비중은 48.4%를 기록했다. 지난해 2월 이후 최저치다. [중앙포토]

이달 들어 코스피 내 개인의 거래비중은 48.4%를 기록했다. 지난해 2월 이후 최저치다. [중앙포토]

‘동학개미’로 불리는 개인투자자가 최근 증시에서 힘을 잃었다. 이들의 거래비중은 50%를 밑도는 수준까지 떨어졌다.
 
16일 유안타증권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코스피에서 개인의 거래비중은 이달 들어 48.4%를 기록했다. 이는 지난해 2월 이후 최저지로, 지난 10년간 평균인 49.8% 수준으로 낮아졌다.
 
개인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후 국내 증시를 떠받쳤다. 코스피 내 개인의 거래비중은 지난해 4월부터 올해 10월까지 18개월 연속 60%를 웃돌았다. 그러나 지난달 57.4%로 낮아진 거래 비중은 이달 절반 이하로 낮아졌다.
 
이 같은 거래 감소에 증시 전체 거래대금도 줄었다. 10월~11월 코스피 하루 평균 거래대금은 11조원대였다. 이달 들어서는 10조6000억원 수준을 기록 중인데, 시가총액 대비 거래대금은 0.48%까지 하락한 상태다. 이는 지난해 2월보다 낮은 수준이다.
 
개인은 국내증시에서 순매도세로 돌아섰다. 앞서 개인은 지난해 1월부터 올해 10월까지 22개월간 코스피에서 121조원을 순매수했다. 같은 기간 코스닥에선 월 단위 순매도 없이 모두 29조원을 순매수했다. 그러나 개인은 코스피에서 지난달과 이달 들어 각각 1조8000억원, 4조원을 순매도 중이다. 코스닥에서는 지난달 6000억원을 순매도했다.
 
유안타증권은 개인이 내년 초 올해와 같이 강한 매수세를 보이기 어려울 것으로 내다봤다. 올해 1월 개인의 코스피 거래대금과 순매수 금액은 각각 346조원과 22조3000억원이었다. 
 
김광현 유안타증권 연구원은 “올해 1월 개인이 순매수에 나선 원인 중 하나는 대주주 요건이었다”며 “대주주 요건 강화는 백지화됐지만, 지난해 코스피가 큰 폭으로 올라 다수의 투자자가 대주주 요건에 해당해 연초에 대규모 순매수가 유입됐다”고 분석했다.
 
그는 이어 “올해는 주가 상승 폭이 크지 않았고 차액결제거래(CFD)를 통한 (대주주 양도세) 회피가 쉬워져 지난 1월과 같은 현상이 내년 1월에도 발생할 가능성은 낮아 보인다”고 전망했다.
 
한편 외국인은 지난달부터 저가 매수에 2개월 연속 순매수 중이지만, 이 같은 매수세를 이어갈지도 미지수다. 외국인의 코스피 거래 비중은 지난달 24.0%, 이달 26.5%로 높아졌다. 앞서 외국인은 연초 이후 코스피에서 31조4000억원을 순매도했다. 

강필수 기자 kang.pilsoo@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