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도건설, 건설현장에 증강·혼합현실 기술 도입 - 이코노미스트

Home > 부동산 > 건설

print

반도건설, 건설현장에 증강·혼합현실 기술 도입

증간현실 활용한 견본주택 체험, 메타버스 도입 검토

 
 
반도건설이 서울 가산동 지식산업센터 공사현장에 적용 중인 증강현실(AR) 기술. [사진 반도건설]

반도건설이 서울 가산동 지식산업센터 공사현장에 적용 중인 증강현실(AR) 기술. [사진 반도건설]

반도건설은 건설현장의 효율적인 시공관리와 품질향상을 위해 3차원 정보모델링(BIM) 기반의 증강현실(AR), 혼합현실(MR) 기술을 도입했다고 24일 밝혔다.
 
반도건설은 기존 건설현장에 종이도면 없이 정보기술(IT) 기기를 활용해 현장관리와 3차원 모델을 활용한 건축형상 파악, 공종별 설계도면 간섭을 사전에 파악하는 등 정보모델링(BIM) 기술을 적용했다. BIM(Building Information Modeling)은 3차원 정보모델을 기반으로 시설물의 생애주기에 걸쳐 발생하는 모든 정보를 통합해 활용이 가능하도록 시설물의 형상, 속성 등을 정보로 표현한 디지털 모형이다.
 
이를 통해 현장에서 발생 가능한 문제를 사전에 예측해 불확실한 위험요소를 제거하고, 공사 기간과 비용을 절감함으로써 생산성과 시공 정확도를 높이는 효과가 나타났다고 반도건설은 설명했다.
 
이번에 도입하는 AR, MR은BIM을 기반으로 실제 건축물 위에 3D모델을증강시켜 복잡한 설비 배관이나 구조 기준선에 대한 시공여부 검측을 가능하게 하면서 시공 후의 품질을 효과적으로 예측할 수 있다. 건설현장에서 작업환경과 내용을 직관적으로 파악해 보다 정확하고 효율적인 시공 품질 검수도 가능하다.
 
반도건설은 인천 영종하늘도시, 서울 상봉동 주상복합, 창원 사파지구, 남양주 도농2구역 등의 주상복합 현장과 가산동 지식산업센터 현장에서 BIM 기반의 AR, MR 기술을 시범 적용해 우수성을 검증해왔다. 그동안 축적한 데이터를 바탕으로 향후 진행하는 건설현장에 AR, MR 기술을 적극적으로 활용하고 전문 인력도 양성할 방침이다.
 
박현일 반도건설 대표이사는 "반도건설은 앞으로 인공지능(AI), 사물인터넷(IoT) 등 4차 혁신기술을 현장에 적극 도입해 품질개선을 위해 노력할 계획"이라며 "현장뿐 아니라 견본주택에도 AR, 메타버스 도입을 적극 검토해 상품 홍보에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박지윤 기자 park.jiyoun@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