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산 경의중앙선 일대, 대학생 기숙사 들어선다…2022년 착공 - 이코노미스트

Home > 부동산 > 부동산 일반

print

용산 경의중앙선 일대, 대학생 기숙사 들어선다…2022년 착공

지하 2층, 지상 15층 규모…수용인원 750여명

 
 
철도 유휴부지 활용 대학생 연합기숙사 건립 개념도 및 조감도[사진 국토부]

철도 유휴부지 활용 대학생 연합기숙사 건립 개념도 및 조감도[사진 국토부]

서울 용산구 경의중앙선·경부선 일대에 750명을 수용할 수 있는 대학생 기숙사가 들어선다.
 
국토교통부와 교육부는 30일 철도 유휴부지를 활용한 대학생 연합기숙사 건립 추진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사업은 국토부가 서울시 용산구 소재 철도 유휴부지를 무상으로 제공하고, 한국장학재단이 부지에 기숙사를 건설하는 내용이다.
 
제공 부지는 총면적 5851㎡ 규모로 용산구의 경의중앙선·경부선에 인접한 5개 필지가 대상지다. 수용인원은 750여명으로 지하 2층, 지상 15층 규모로 건설된다. 내년 착공을 시작으로 2024년 1학기에 개관한다는 목표다.
 
기숙사 이용비는 2인실 기준 1인당 약 15만원으로 책정됐다. 부지 매입비와 토지 사용료 비용을 절감함으로써 일반적인 사립 민자 기숙사비 약 40만 내외보다 저렴하다고 국토부는 설명했다. 앞서 국토부는 2017년에도 국유재산 부지를 제공해 경기 고양시 덕양구에 대학생 연합기숙사를 마련한 바 있다.
 
이뿐만 아니라 국토부는 최근 민자철도역사, 차량기지 등을 건물형으로 건설하는 철도-주택 복합개발 계획을 수립하는 등 철도시설을 활용해 새로운 주거공간을 창출하기 위한 다양한 정책을 시도하고 있다.  
 
노형욱 국토부 장관은 "이번 사업으로 대학생들이 주거비 부담의 짐을 내려놓을 수 있기를 바란다"며 "앞으로도 주거의 질은 높이고 주거비 부담은 낮출 수 있도록 다양한 사업을 적극적으로 발굴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두현 기자 kim.doohyeon@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