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리천장’ 허무는 ESG, 여성리더 발탁한 증권·운용사 어디? - 이코노미스트

Home > 증권 > 증권 일반

print

‘유리천장’ 허무는 ESG, 여성리더 발탁한 증권·운용사 어디?

박정림 KB증권 대표 연임…신한금투, 상무보 9명 중 3명 여성 발탁
한투증권 김순실 PB6본부장, 한투운용 이미연 FI운용본부장 등용

 
 
최근 연임 또는 선임 된 증권·자산운용사 여성 대표 및 임원들. [사진 각 사]

최근 연임 또는 선임 된 증권·자산운용사 여성 대표 및 임원들. [사진 각 사]

올해 연말 증권사와 자산운용사 임원 인사에서 ‘여성 리더’가 다수 등장했다. 금융투자업계 특유의 남성 중심 보수적 문화를 고려하면 눈에 띌 만한 변화다.
 
신한금융투자는 지난 23일 임원 인사와 조직 개편을 단행하며 신임 상무보 9명을 발탁했다. 이 가운데 3명은 여성으로 채웠다. 신윤주 재경영업본부 본부장, 김수영 브랜드홍보본부 본부장, 염정주 청담금융센터 센터장 등이다. 신한금투 관계자는 “이번 인사로 신한금투 전체 임원 중 여성의 비중이 14%로 늘었다”며 “환경·사회·지배구조(ESG) 경영 측면에서 다양성 확보를 위해 인사에 신경을 쓰고 있다”고 말했다.  
 
한국투자증권은 이달 17일 PB6본부장에 김순실 상무보를 임명했다. 한투증권에서 여성 본부장이 나온 건 지난 2010년까지 PB본부장을 맡았던 박미경 상무 이후 12년 만이다. 김 본부장이 맡은 PB6본부는 부산과 경남에 위치한 한투증권 프라이빗뱅커(PB) 센터를 관할한다. 한국투자신탁운용에서도 이미연 FI운용본부장이 상무로 승진해 업계 최초 여성 채권운용 부문 임원이 됐다. 이 상무는 지난 2011년부터 한투운용 FI운용본부에 몸을 담았다.
 
미래에셋증권은 지난달 김미정 상무를 투자금융(IB)1부문 대표로 선임했다. IB1부문은 기업금융과 인수금융, 구조화금융 등 증권사의 주요 IB사업을 담당한다. 김 상무는 미래에셋증권이 업계 내 인수금융 상위권 회사로 발돋움하는 데 기여한 인수금융 전문가로 평가받는다. 이외에도 미래에셋증권은 최근 공모를 통해 발탁한 지점장 15명 중 6명을 여성으로 채워 업계의 주목을 받았다.
 
증권업계 첫 여성 최고경영자(CEO) 타이틀을 지닌 박정림 KB증권 대표이사 사장도 올해 연말 인사에서 1년 연임에 성공했다. KB증권이 지난 3분기 누적 당기순이익 5433억원(전년 동기 대비 60.5% 성장)을 거두며 큰 폭의 실적 개선을 이뤄낸 덕분이다. 박 대표는  KB증권의 자산관리(WM) 사업 부문을 총괄하고 있다.
 
이 밖에도 자산운용업계에선 원주영 신영자산운용 마라톤가치본부 본부장, 민수아 삼성액티브자산운용 상무, 임은미 신한자산운용 주식운용 본부장 등이 대표적인 ‘여성 리더’로 꼽힌다. 
 
2018년 국내 증권사 처음으로 여성 최고경영자(CEO)에 오른 박정림 KB증권 대표이사 사장. [사진 KB증권]

2018년 국내 증권사 처음으로 여성 최고경영자(CEO)에 오른 박정림 KB증권 대표이사 사장. [사진 KB증권]

ESG경영 등 환경 변화로 ‘남성 중심’은 옛말

그간 금융투자업계는 남성 중심의 보수적인 문화가 여전한, 이른바 ‘유리천장’이 가장 단단한 업계로 꼽혀왔다. 장혜영 정의당 의원실에 따르면, 지난해 말 기준 은행·보험사·증권사·자산운용사 등 국내 금융회사 내 여성 임원 비중은 7.4%에 그쳤다. 증권사로 한정하면 전체 임원 1311명 중 59명, 약 4.7% 수준이었다.  
  
그러나 지난해부터 전 세계 화두로 떠오른 ESG(환경·사회·지배구조)경영에서 성별 다양성이 중요한 요소로 부각되는 점, 내년 8월 5일부터 일명 ‘여성이사 할당제’가 적용되는 점 등 환경 변화로 업계 분위기가 달라지는 모습이다. 최근 몇 년 사이 금융그룹 차원에서 여성 인재 육성에 공을 들여온 영향도 받았다.
 
일례로 신한금융그룹은 지난 2018년 금융권 최초로 여성 리더 육성 프로그램 ‘신한 쉬어로즈’를 도입했다. 올해까지 약 300여명이 참가했고, 왕미화 신한금융그룹 WM사업부문장과 조경선 신한은행 부행장 등 여성 임원도 다수 배출했다. 타 금융그룹도 ‘위 스타 멘토링(KB금융그룹)’, ‘하나웨이브스(하나금융그룹)’, ‘우리 윙(우리금융그룹) 등 다양한 여성 리더 육성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신한금융투자 관계자는 “ESG경영 강화에 더해 그룹 차원에서 ‘신한 쉬어로즈’ 등을 통해 정책적으로 여성 임원을 늘리고 있기도 하다”며 “타사와 비교하면 신한금융투자의 여성 임원 비중(14%)은 많은 편으로 향후 더 늘어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다만 “성별을 따지기보다는 능력 위주의 인사를 하고 있다고 보면 된다”며 “회사 입장에선 적절한 능력을 갖춘 인재에 투자를 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강민혜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