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도건설, 총괄사장에 박현일…사업부별 각자 대표 체제로 - 이코노미스트

Home > 부동산 > 건설

print

반도건설, 총괄사장에 박현일…사업부별 각자 대표 체제로

영업부문 김용철 대표, 시공부문 이정렬 대표 담당

 
 
반도건설 각자 대표 3인. [사진 반도건설]

반도건설 각자 대표 3인. [사진 반도건설]

반도건설이 경영조직을 총괄사장과 사업부별 각자 대표 체제로 조직 개편을 단행했다.
 
반도건설은 신년 정기 인사를 통해 박현일 사장을 총괄 사장에 임명했다고 3일 밝혔다. 김용철 부사장과 이정렬 전무는 각각 사장과 부사장으로 승진 발령하고 영업부문 대표와 시공부문 대표를 맡았다.
 
반도건설 관계자는 "사업부별 각자 대표 중심의 전문성과 투명성, 책임경영 체제를 강화했다"며 "시공 안전을 위해 안전경영본부를 대표 직속으로 승격시켰다"고 설명했다.
 
박현일 총괄 사장은 초고층 건축·설계 계획분야 박사로 이론과 실무를 겸비한 건설경영 전문가라는 업계의 평가를 받고 있다. 삼성물산 주택사업본부장 출신으로 서울 목동 '트라팰리스', 반포 '래미안 퍼스티지', 이촌 '래미안 첼리투스'등의 사업을 총괄했다. 2015년 반도건설에 입사해 현재 대표직에 자리하고 있다. 취임 이후 주택사업 외에도 공공, 토목, 사회간접자본(SOC) 등 사업영역을 확장하면서 반도건설의 체질을 강화하고 경쟁력을 한층 강화했다는 게 업계의 평가다.
 
영업부문을 담당하는 김용철 대표는 1999년 반도건설에 입사해 부산 온천동의초고층아파트 '반도보라스카이뷰'를 비롯해 동탄, 김포, 세종, 평택 등 신도시 주택사업을 성공적으로 수행했다. 김 대표는 미국 LA 주상복합개발사업, 두바이 유보라 타워 사업을 성공적으로 마쳐 국내뿐 아니라 해외까지 아우르는 전문경영인으로 불린다.
 
시공부문을 맡은 이정렬 대표는 1992년 반도건설에 입사한 뒤 전국 10만가구의 주택을 공급하는데 일조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시공·환경·안전부분에 이론과 현장실무를 겸비한 전문가다. ESG 경영 체계를 위해 친환경 공법과 스마트 신기술 접목, 협력사와의 신기술개발 등을 주도하고 있다.

박지윤 기자 park.jiyoun@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