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S 2022 현장에서]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 “모든 사물에 대한 이동성 한계 없앤다” - 이코노미스트

Home > 산업 > 자동차

print

[CES 2022 현장에서]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 “모든 사물에 대한 이동성 한계 없앤다”

현대차, MoT부터 ‘메타모빌리티’까지 아우르는 로보틱스 비전 공개
정의선 로봇개 스팟과 함께 등장…“로봇은 우리에게 꿈, 지금은 현실”
현대차가 그리는 청사진 ‘메타 모빌리티’…로보틱스 통해 메타버스까지 이동 범위 확장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이 4일(현지시간)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CES2022 미디어데이에서 로봇개 스팟과 함께 등장했다.[김영은 기자]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이 4일(현지시간)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CES2022 미디어데이에서 로봇개 스팟과 함께 등장했다.[김영은 기자]

"이동성(모빌리티)의 한계를 없앴다" 
현대자동차(이하 현대차)가 그리는 로보틱스의 미래를 한마디로 정의하면 모빌리티의 한계가 사라진 세상이다. 이동할 수 있는 사물의 정의도, 이동할 수 있는 영역의 경계도 사라졌다. 모든 사물에 이동성을 부여하는 ‘모빌리티 오브 띵스(MoT)’와 가상공간까지 이동성을 확대한 ‘메타모빌리티’를 통해서다.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은 4일 미국 라스베이거스 만달라이베이 호텔에서 열린 미디어데이에서 이 같은 내용을 발표했다. 정 회장은 보스턴다이내믹스가 개발한 로봇개 '스팟'과 함께 등장해 박수를 받았다. 정 회장은 "로봇은 우리에게 꿈이었고 만화 속에서 외계 생명체로부터 우리를 보호해주는 존재였다면 지금은 현실이 됐다"며 로보틱스 비전의 포문을 열었다. 
 
정의선 현대차그룹 부회장이 4일(현지시간) 라스베가스에서 열린 CES2022 미디어데이에서 연설하고 있다.[김영은 기자]

정의선 현대차그룹 부회장이 4일(현지시간) 라스베가스에서 열린 CES2022 미디어데이에서 연설하고 있다.[김영은 기자]

현대차는 2009년부터 CES에 참여해 새로운 모빌리티 기술을 선보여 왔다. CES 2019에서 ‘전동화’, ‘커넥티드카’ 등 자동차 혁신에 대한 계획을 발표했고, CES 2020에서는 UAM(도심 항공 모빌리티), PAV(목적 기반 모빌리티) 등 땅이 아닌 하늘길을 개척한 모빌리티를 선보였다.
 
올해는 특정 모빌리티 플랫폼이 아니라 '로보틱스'에 초점을 맞췄다. 로보틱스는 미래 현대차그룹 사업의 20%를 차지하게 될 핵심이다. 정 회장은 "현대차의 미래 사업 50%는 자동차, 30%는 UAM, 20%는 로보틱스가 될 것"이라고 선언한 이후 신사업에 과감한 투자를 단행해왔다. 정 회장은 취임 후 첫 대규모 인수합병(M&A)으로 로보틱스를 택했다. 현대차는 지난해 세계적 로봇 기업 보스톤 다이내믹스를 인수 완료하며 로보틱스 분야의 핵심주자로 거듭났다. 
 
 모든 사물에 부착할 수 있는 PnD 모듈은 현대차의 MoT 생태계를 실현할 핵심 기술이다. 사진은 PnD모듈 4개를 부착한 플랫폼[사진 현대차]

모든 사물에 부착할 수 있는 PnD 모듈은 현대차의 MoT 생태계를 실현할 핵심 기술이다. 사진은 PnD모듈 4개를 부착한 플랫폼[사진 현대차]

신기술 적용한 바퀴만 붙이면 모든 사물이 모빌리티  

현대차는 이날 로보틱스 기술을 통해 "모든 사물에 이동성을 부여한다"는 MoT를 강조했다. 자동차나 UAM 등 사람이 타기 위해 만들어진 사물뿐 아니라 모든 사물이 곧 모빌리티가 될 수 있다는 의미다. 이번 CES에서는 모든 사물에 인터넷이 연결되는 IoT처럼 MoT를 실현한 다양한 기술을 선보이기도 했다. 그중 모든 플랫폼에 부착할 수 있는 바퀴 모듈인 플러그 앤 드라이브 모듈(Plug & Drive Module, 이하 PnD 모듈)이 MoT 생태계를 실현할 대표 기술이다. 
 
PnD 모듈은 어떤 사물이든 결합해 사물에 이동성을 부여할 수 있도록 설계됐다. 결합하는 기기에 따라 그 크기와 개수를 자유자재로 조절할 수 있어 MoT 시대의 핵심적인 역할을 할 것으로 보인다.
 
특히 모듈이 계속 회전해도 내부 전선이 꼬이지 않는 '스티어링 액추에이터(Steering Actuator)' 기술이 적용돼 360° 회전은 물론, 피겨 스케이팅을 하는 것 같은 자유로운 움직임이 가능하다.
 

VR 글라스 대신 '자동차'로 메타버스 접속

현대차가 내놓은 또 다른 청사진은 '메타 모빌리티'다. 로보틱스를 통해 물리적 현실과 가상현실이 만나는 접점인 '메타버스'까지 이동 범위를 확장한다는 의미다. 현대차는 자동차, UAM 등 다양한 모빌리티가 메타버스 플랫폼에 접속하는 스마트기기 역할을 할 것으로 보고 있다. 메타버스에 접속하기 위해 VR 글라스나 VR 고글을 쓰지 않고 자동차에 내장된 디스플레이로 메타버스 플랫폼에 접속할 수 있다는 의미다. 사용자는 자동차 안에 구현되는 실제 같은 가상공간에 접속해 회의를 하는 등 업무를 보거나 3D 비디오 게임을 즐길 수 있다.  
 
(왼쪽부터)마크 레이버트 보스턴다이내믹스 회장, 송창현 현대자동차 TaaS본부 사장, 울리히 오만 마이크로소프트 클라우드&AI 부문 부사장이 4일(현지시간)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CES 2022에서 발표하고 있다.[김영은 기자]

(왼쪽부터)마크 레이버트 보스턴다이내믹스 회장, 송창현 현대자동차 TaaS본부 사장, 울리히 오만 마이크로소프트 클라우드&AI 부문 부사장이 4일(현지시간)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CES 2022에서 발표하고 있다.[김영은 기자]

메타버스 속 공장으로 실제 공장을 운영하거나 관리할 수 있는 '스마트팩토리'도 구현된다. 현대차는 메타버스 속에 현실과 똑같은 쌍둥이 공장을 구축하고 로봇을 포함한 모든 기기와 장비들을 이와 밀접하게 연결시키는 스마트팩토리 기술을 선보였다. 스마트팩토리를 통해 사용자는 가상공간에 접속해 실제 공장을 관리할 수 있다. 스마트팩토리를 통해 사용자는 문제를 신속하게 파악하고 해결할 수 있으며, 실제로 공장을 방문하지 않고도 원격으로 해결 가능하다. 해외 공장에 문제가 발생한 경우에도 국내의 사용자가 메타버스에 구현된 해외 공장에 접속, 현장을 실시간으로 확인하고 지시하면 로봇이 즉각적으로 이를 수행하게 된다.
 
현대차는 마이크로소프트 등 다양한 파트너들과의 협력을 통해 이 같은 스마트팩토리 구상을 현실화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이 날 연사로 나선 울리히 오만 마이크로소프트 클라우드&AI 부문 부사장도 이와 같은 스마트팩토리 구상안을 발표하기도 했다. 
 
현대차는 향후 이 로봇의 대리 경험을 사용자가 직접 느끼는 것도 가능할 것으로 예측한다. 로봇이 수집하는 후각, 촉각 등 다양한 감각 데이터가 사용자에게 그대로 전달돼 사용자가 마치 실제 현장에 있는 듯한 몰입감과 만족감을 느낄 수 있다.
 
이 날 간담회에는 마크 레이버트 보스턴다이내믹스 회장도 참석했다. 보스턴다이내믹스는 지난해부터 현대차와 자율주행·물류분야에서 본격적인 협업에 나서고 있다. 로봇개, 물류로봇, 휴머노이드(인간형) 로봇 등을 활용해 생산시설 점검 및 보안, 창고 작업, 모빌리티 등 다양한 협업 기회를 모색한다는 계획이다.
 
보스턴다이내믹스 인간형 로봇 '아틀랜틱스'[사진 현대차]

보스턴다이내믹스 인간형 로봇 '아틀랜틱스'[사진 현대차]

현대차는 로봇을 매개로 하는 경험이 일상은 물론 일하는 방식과 산업 전반에 큰 변화를 불러올 것이라고 전망했다. 현대차그룹 정의선 회장은 "로보틱스는 더 이상 머나먼 꿈이 아닌 현실"이라며 "현대차는 로보틱스를 통해 위대한 성취를 이루고자 한다"고 말했다.
 
정의선 회장은 "로보틱스를 기반으로 미래 모빌리티 솔루션을 '메타모빌리티'로 확장할 것이며, 이를 위해 한계 없는 도전을 이어가겠다"며 "현대차의 로보틱스 비전이 인류의 무한한 이동과 진보를 가능하게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라스베이거스(미국)=김영은 기자 kim.yeongeun@joongang.co.kr  
 
 

김영은 기자 kim.yeongeun@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