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DC현대산업개발, 광주 붕괴 사고 여파 이틀 연속 하락세 [증시이슈] - 이코노미스트

Home > 증권 > 증권 일반

print

HDC현대산업개발, 광주 붕괴 사고 여파 이틀 연속 하락세 [증시이슈]

장중 한 때 52주 신저가 기록

 
 
지난 11일 광주광역시 서구 광천동 신축 아파트 공사현장에서 외벽이 무너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중앙포토]

지난 11일 광주광역시 서구 광천동 신축 아파트 공사현장에서 외벽이 무너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중앙포토]

 
HDC현대산업개발의 주가가 이틀째 하락하고 있다. 지난 11일 광주에서 발생한 아파트 붕괴 사고의 여파로 투자 심리가 위축된 영향으로 풀이된다.        
 
13일 오전 10시23분 기준 HDC현대산업개발의 주가는 전 거래일 보다 2.16% 떨어진 2만400원에 거래되고 있다. 장중 한 때 주가가 1만9500원까지 떨어지며 52주 신저가를 기록하기도 했다. 지난 12일 HDC현대산업개발은 전 거래일보다 19.03% 급락하며 2만850원에 거래를 마쳤다.  
 
앞서 11일 오후 3시 46분쯤 광주 서구 화정 아이파크 공사현장에서 아파트 꼭대기 부근 바깥벽이 무너져 내렸다. 이 사고로 인근에서 작업하던 근로자 6명이 실종됐다. 이 아파트 공사의 시공은 HDC현대산업개발이, 시행은 그룹 계열사인 HDC아이앤콘스가 담당했다. 지하 4층~지상 39층 7개 동으로 아파트 705가구와 오피스텔 142실 등 847가구 규모로 구성됐다. 올해 11월 준공·입주 예정이었다.
 
현재 광주시는 해당 공사 현장을 포함해 현대산업개발의 모든 건축·건설현장에 공사 중지 명령을 내린 상태다. 또 이날부터 이틀간 전국 65개 모든 현장의 공사를 일시 중단하고 특별 안전점검을 시행한다.  
 
HDC현대산업개발은 비슷한 사고가 발생한 지 1년도 채 안돼서 발생했다는 점에서 안전관리 부실 논란을 피하지 못할 것으로 보인다. 지난해 6월엔 HDC현대산업개발이 시공하던 광주광역시 동구 학동4구역 재개발 현장에서 철거 중이던 건물이 도로 쪽으로 붕괴돼 시내버스를 덮치고 17명의 사상자를 낸 바 있다.

이승훈 기자 lee.seunghoon@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