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빌리티·엔터 상장하면 곤두박질친 카카오 주가 반등할까 - 이코노미스트

Home > IT > 일반

print

모빌리티·엔터 상장하면 곤두박질친 카카오 주가 반등할까

규제 리스크, 경영진 먹튀 이슈에 김범수 탈세 의혹 부각
곤두박질친 주가, 자회사 IPO 계기 반등 가능성도 회의적

 
 
자회사 상장이 카카오 주가에 긍정적인 영향을 끼칠지는 미지수다.[사진 카카오모빌리티]

자회사 상장이 카카오 주가에 긍정적인 영향을 끼칠지는 미지수다.[사진 카카오모빌리티]

카카오에 온갖 악재가 쏟아지고 있다. 지난해부터 문어발식 사업 확장과 골목상권 침해 논란에 휩싸이면서 여론의 비판에 시달렸고, 12월 들어선 카카오페이 임원의 ‘주식 먹튀’ 논란이 일파만파 커졌다. 최근엔 오너리스크까지 불거졌다. 김범수 카카오 의장의 탈세 의혹을 두고 경찰이 수사에 착수했다.
 
그사이 카카오의 주가는 수직낙하했다. 지난해 6월 23일(16만9500원) 고점을 기록했던 카카오 주가는 올해 1월 19일엔 9만400원에 장을 마쳤다. 46.66%가 꺾인 수치다. 75조원을 웃돌던 시가총액은 40조원대 아래로 붕괴했고, 3위에 랭크됐던 시가총액 순위도 9위로 밀려났다.  
 
증권가에선 카카오의 성장성을 근거로 매수리포트를 쏟아내고 있다. 카카오 역시 상생안을 발표하고, 임원 주식 매도 규정을 마련하는 등 안간힘을 썼지만 얼어붙은 투자심리를 녹이진 못했다.  
 
그럼에도 카카오의 주가 반등을 기대하는 투자자가 적지 않다. 지난해 9월 30일 주주명부 기준 개인 소액주주가 총 201만9216명이나 된다. 악재가 쏟아진 올해에도 개인투자자의 ‘저가 매수’ 유입 규모는 상당했다. 올 들어 1조515억원어치를 순매수했다. 같은 기간 외국인과 기관은 각각 7439억원, 3226억원어치의 매도물량을 쏟아냈는데 동학개미가 이를 받아냈다. 주가 낙폭이 커질수록 이들의 투자 수익률도 낮아질 수밖에 없다.  
 
추세를 바꿀 변수는 있다. 바로 자회사 IPO 이슈다. 카카오는 그룹의 컨트롤타워인 ‘공동체 얼라인먼트센터(CAC)’를 통해 준비하고 있던 카카오엔터테인먼트와 카카오모빌리티 IPO 일정을 전면 재검토하겠다고 밝혔지만, 속도조절에 나서겠단 뜻으로 해석된다. 예상보다 늦을 뿐, 언젠간 상장 절차를 밟을 거란 얘기다.  
 
카카오 주가는 2020년부터 2021년 상반기까지 상승랠리에 올라탔다. 이때 자회사 IPO 덕을 톡톡히 봤다. 카카오게임즈(2020년 9월), 카카오뱅크(2021년 8월), 카카오페이(2021년 11월)가 증시에 데뷔했다. 카카오게임즈는 상장 첫날 ‘따상’에 성공했고, 카카오뱅크와 카카오페이 역시 두 배 안팎의 상승률을 기록하면서 화려하게 입성했다.  
 
카카오 역시 이들 기업의 상장 일정이 구체화할수록 주가가 뛰었다. 가치가 치솟은 해당 기업의 지분을 대량 보유하고 있는 데다 공모를 통해 유입된 자금을 미래 성장에 투자하면 카카오와의 시너지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는 이유에서였다.  
 
다만 이번에도 자회사 IPO 이슈가 카카오 주가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지 예단하긴 어렵다. 카카오모빌리티와 카카오엔터테인먼트 모두 조 단위 기업가치에 오를 것으로 점쳐지긴 하지만, 모회사 디스카운트 이슈가 문제다.  
 
최근 국내 증시에선 자회사 분할 상장을 둘러싼 여론이 곱지 않다. 모회사 주주로선 핵심사업을 떼어 낸 자회사 기업가치만 부각되고, 이에 따른 성장 과실은 새롭게 유입된 자회사 주주와 나눠 갖게 된다는 이유에서다.  
 
과거엔 “카카오가 자회사와 함께 성장하는 플랫폼이 될 것”이란 기대감이 컸지만, 지금은 다르다. 카카오페이 스톡옵션 매도 사태가 잇속 채우는 데만 몰두하는 경영진의 이미지가 자리매김하는 계기가 됐기 때문이다. 카카오톡의 점유율을 기반으로 한 그룹 차원의 역량 확대도 정부 규제 이슈에 따라 언제든 제한될 수 있다. 결국 당분간은 카카오 주가가 약세 국면을 보일 가능성이 크다는 게 전문가 중론이다.
 
한 금융투자업계 관계자는 “글로벌 증시의 최대 화두가 긴축으로 떠오르면서 시장의 변동성이 커졌고, 호실적이 더는 상승 동력 역할을 못 한다는 건 지난해 3분기에 드러났다”면서 “대선 결과에 따라 강도가 다르겠지만 플랫폼 규제 공포 역시 현재진행형”이라고 지적했다.
 

김다린 기자 kim.darin@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