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리츠증권, 지난해 당기순이익 7829억원 달성 ‘사상 최대’ - 이코노미스트

Home > 증권 > 증권 일반

print

메리츠증권, 지난해 당기순이익 7829억원 달성 ‘사상 최대’

세전 이익 1조47억원, 처음으로 1조원 돌파

 
 
메리츠증권은 지난해 연결 기준 당기순이익 7829억원을 기록했다. [사진 메리츠증권]

메리츠증권은 지난해 연결 기준 당기순이익 7829억원을 기록했다. [사진 메리츠증권]

메리츠증권은 지난해 당기순이익이 7829억원을 올리면서 사상 최대 실적을 경신했다. 세전 이익은 1조47억원으로 처음으로 1조원을 넘어섰다.  
 
27일 메리츠증권에 따르면 연결 기준 당기순이익은 7829억원으로 나타났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8.5% 증가한 수치다. 영업이익과 세전이익은 각각 9489억원, 1조472억원으로 지난해보다 14.6%, 36.5% 늘었다.
 
지난해 4분기 영업이익과 세전이익은 각각 1842억원, 2340억원으로 집계됐다. 당기순이익은 1898억원으로, 16개 분기 연속 1000억원 이상의 당기순이익을 내고 있다.
 
메리츠증권의 자기가본이익률(ROE, 한 해 벌어들인 당기순이익을 연평균 자기 자본으로 나눠 계산한 이익률)은 15.5%로 조사됐다. 지난해 말 기준 자기자본은 5조3344억원으로 지난해보다 5000억원 넘게 늘었다.  
 
한편 메리츠증권은 지난해 3월, 6월, 11월에 걸쳐 총 3400억원 규모의 소각을 목적으로 한 자사주 취득 신탁계약을 체결해 주주가치 제고에 힘쓰고 있다.
 
메리츠증권 관계자는 “지난해 각 사업본부의 뛰어난 전문성을 바탕으로 트렌드 변화를 유연하게 수용해 독보적인 투자 기회를 발굴할 수 있었다”며 “사업 기회를 적극적으로 발굴하고 강화된 리스크 관리로 안정적인 수익 기반을 마련할 것”이라고 전했다.  
 

홍다원 기자 hong.dawon@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