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인원, 투자자 보호 전담부서 신설…“안전거래 시스템 강화” - 이코노미스트

Home > 증권 > 가상 화폐

print

코인원, 투자자 보호 전담부서 신설…“안전거래 시스템 강화”

지난해 보이스피싱, 전년比 68.75% 감소

 
 
[사진 코인원]

[사진 코인원]

국내 가상자산(암호화폐) 거래소 코인원이 이용자 보호 전담부서를 신설했다고 14일 밝혔다.
 
기존 고객 전담 서비스(CS)와 대금융 전담 센터를 이원화함으로써 안전거래 시스템을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이번에 신설된 이용자 보호 전담부서는 ▲이상거래, 클라이언트 해킹, 금융사고 등에 대한 처리 ▲수사기관 대응 ▲채권추심 압류 및 해제 등 공공기관 대응 ▲고객 민원 등 대내외 이용자 보호 업무 등을 수행한다. 이와 함께 이상거래탐지시스템(FDS) 고도화 등 이용자 보호를 위한 기획·개선 작업도 강화한다.
 
이를 통해 정식 가상자산 사업자로서 이용자 보호 기준을 충족하고 금융사고 리스크를 최소화한다는 게 코인원의 설명이다. 기존 통합해 운영하던 CS 업무와 이용자 보호 업무를 좀 더 체계화해 고객에는 신속하고 효율적인 CS를 제공하고 금융사고, 수사 및 공공기관 대응 업무의 전문성은 더욱 강화하는 것이다.
 
또 코인원은 투자자 보호를 위한 사내외 규정과 시스템을 지속해서 고도화했다. 이에 보이스피싱 피해 발생 건수는 2020년과 지난해 기준 각 전년 대비 85.1%, 68.75%씩 대폭 줄었다.
 
아울러 코인원은 자체 피싱 사이트 디텍션 채널을 통해 피싱 사이트를 탐지하고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에  지속해서 신고하는 시스템을 갖추고 있다. 또한 가상자산 입출금 패턴과 접속 정보의 상시 모니터링, 금융사기 의심거래와 이상거래 탐지를 위한 FDS 시스템 운영, 적발된 건에 대한 출금 선제한 조치 등을 시행 중이다.
 
차명훈 코인원 대표는 “가상자산을 노리는 범죄 시도가 나날이 교묘해지고 다양해짐에 따라 코인원은 투자자 보호 체계를 지속해서 점검·고도화해나가고 있다”며 “앞으로도 투자자들이 안전하게 가상자산을 관리하고 투자할 수 있도록 보이스피싱을 비롯한 금융사고 예방에 적극적으로 나서겠다”고 전했다.

윤형준 기자 yoon.hyeongjun@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