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출 플랫폼 핀다 “지난해 10명 중 6명은 중금리대출 받아” - 이코노미스트

Home > 금융 > 은행

print

대출 플랫폼 핀다 “지난해 10명 중 6명은 중금리대출 받아”

지난해 핀다 통한 대출자 59% 중금리대출 이용

데이터 기반 대출 비교 플랫폼 서비스를 제공하는 핀테크 기업 핀다가 지난해 대출 고객 10명 중 6명은 중금리대출을 받았다고 23일 밝혔다. 
 
핀다 사용자 데이터 분석에 따르면, 지난해 핀다를 통해 대출을 받은 사용자의 59%가 중금리대출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 핀다]

[사진 핀다]

핀다는 국내 55개 금융기관과 연계해 대출상품을 비교해주는 플랫폼 서비스다. 이달까지 핀다를 통해 대출을 조회한 건수는 360만건, 누적 대출 승인 금액(한 사람이 대출비교 서비스로 조회했을 때 가승인 받은 총 금액)은 630조원을 넘었다.
 
1금융권 대출을 받은 이들 중 34%가 중금리대출(연 5~10%)을 받았고, 2금융권 대출을 받은 이들은 64%가 중금리대출(6.4~19.5%)을 받았다.
 
핀다로 두 번 이상 대출을 받은 사용자들은 회차를 거듭할수록 평균 4.2%포인트 금리를 낮췄고, 한도는 평균 39만원 높여 받았다.
 
핀다 사용자 중 대출을 재실행한 사용자는 전체의 20%로 나타났다. 횟수별로 2회차가 68%로 가장 많았고 ▶3회 20% ▶4회 7% ▶5회 이상 5% 비중이었다. 가장 많이 쓴 사용자는 27번이나 핀다로 대출을 받았다.
 
이혜민 핀다 공동대표는 "가장 많은 55개 금융기관과 연계해 대출 상품을 비교해 추천해주는 핀다의 서비스 취지에 맞게 많은 고객들이 여러 차례 대출 서비스를 조회해 금리를 낮추거나 한도를 더 받아 가 뿌듯하다"며 "다양한 대출상품 비교 기능으로 간편하게 조회하고 대출을 받을 수 있게 기능을 고도화해 대출시장의 고질적인 문제인 고금리와 저금리 대출 시장의 양극화를 해소하는데 주력하겠다"고 말했다.

김정훈 기자 kim.junghoon2@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