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남기 "강남4구 3억4000만원 하락…주택시장 하향안정 인식 확산" - 이코노미스트

Home > 부동산 > 부동산 일반

print

홍남기 "강남4구 3억4000만원 하락…주택시장 하향안정 인식 확산"

제39차 부동산시장 점검 관계장관회의
"매매시장 하향 안정세 뚜렷하고 빨라"

 
 
2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에서 홍남기 부총리가 2022년도 제1회 추가경정예산안 수정안에 대한 제안설명을 하고 있다. [중앙포토]

2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에서 홍남기 부총리가 2022년도 제1회 추가경정예산안 수정안에 대한 제안설명을 하고 있다. [중앙포토]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주택시장이 하향 안정 국면에 들어갔다고 분석했다.
 
홍남기 부총리는 23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39차 부동산시장 점검 관계장관회의'에서 "최근 다양한 지표는 '주택시장이 이제 변곡점을 지나 추세적 하향 안정 국면에 진입했다'는 인식이 광범위하게 확산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올해 서울은 4주, 수도권은 3주, 강남 4구(강남·서초·송파·강동)는 2주 연속 하락하는 등 하향 안정세가 뚜렷하고 빠르게 확산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강남 4구 재고주택 가격(매매가격지수)에 대한 하락도 강조했다. 홍 부총리는 "강남 4구 매매시장은 작년 11월 실거래가가 8개월 만에 하락한 데 이어 올해 2월 첫째 주부터 시장 재고주택 가격도 2주 연속 떨어지고 있다"며 "강남 4구 실거래 계약을 보면 16개 단지에서 전(前) 고가 대비 하락하는 사례가 나타나는 가운데 초소형(40㎡ 미만)을 제외한 아파트 평균 하락 금액은 3억4000만원에 이른다"고 말했다.
 
홍 부총리는 "전날 발표한 2월 한국은행 주택가격전망 소비자동향지수(CSI)는 97로 1년 9개월 만에 100을 밑돌았다"며 "이는 일반 국민들에게 가격 하락 기대가 보편적 인식으로 확산하고 있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그는 이어 "서울 전세수급지수가 2012년 부동산원 집계 이후 최장 기간인 14주 연속 하락했다"며 "수급 개선과 매물 누적을 바탕으로 2월 둘째 주 강남 4구와 서울이 전주보다 0.03∼0.04% 하락해 매매시장보다도 하락 폭이 컸다"고 평가했다.

박지윤 기자 park.jiyoun@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