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자가진단키트’ 업체 스마트공장 지원 - 이코노미스트

Home > 산업 > 일반

print

삼성전자, ‘자가진단키트’ 업체 스마트공장 지원

마스크·코로나19 진단키트·LDS 주사기 지원에 이어 4번째
최근 수요 폭증한 코로나19 자가진단키트 부족 현상 해소 기여

 
 
충남 천안에 위치한 자가진단키트 생산업체 ‘젠바디’에서 삼성전자 스마트공장 전문가와 젠바디 직원(가운데)이 자가진단키트 조립 라인을 점검하고 있다. [사진 삼성전자]

충남 천안에 위치한 자가진단키트 생산업체 ‘젠바디’에서 삼성전자 스마트공장 전문가와 젠바디 직원(가운데)이 자가진단키트 조립 라인을 점검하고 있다. [사진 삼성전자]

 
삼성전자가 중소벤처기업부와 함께 최근 수요가 폭증하고 있는 코로나19 자가진단키트 국내 공급 확대를 위해 자가진단키트 생산업체를 대상으로 ‘스마트공장 구축’ 긴급 지원에 나섰다.
 
삼성전자는 충남 천안 소재 자가진단키트 생산 업체 ‘젠바디’에 삼성전자 스마트공장 구축 전문가 19명을 급파해 생산성을 높이기 위한 지원 활동을 시작했다
 
구체적으로 삼성전자는 ▶설비당 작업시간 단축을 통한 생산성 30% 향상 ▶생산라인 재배치와 재고관리 시스템 도입 등을 통해 효율적 물류 관리 ▶젠바디 협력회사의 금형·사출·인쇄 기술 지원 등을 실시할 예정이다.
 
또 삼성전자는 젠바디 신공장의 조기 안정화도 지원할 예정이다. 건설 중인 신공장이 4월말 가동되면 젠바디의 전체 자가진단키트 생산량은 현재 주당 300만 개에서 600만 개로 2배 증가해 국내 자가진단키트 부족 해소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삼성전자는 젠바디 외에 추가적으로 자가진단키트 생산 업체인 수젠텍’에도 제조 전문가를 파견해 물류·설비·공정 등 다양한 분야에 대한 스마트공장 구축을 지원할 계획이다. 

오승일 기자 osi71@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