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쉘과 협력해 ‘전동화‧탄소중립’ 속도 - 이코노미스트

Home > 산업 > 일반

print

현대차, 쉘과 협력해 ‘전동화‧탄소중립’ 속도

친환경 경쟁력 강화 위한 협력 MOU 체결
충전 인프라 확충 등 전기차 보급 확대 협업

 
 
장재훈 현대차 사장(오른쪽)이 하이버트 비제베노 쉘 다운스트림 사업총괄대표와 넥쏘 수소전기차 앞에서 기념 촬영하고 있다. [사진 현대차]

장재훈 현대차 사장(오른쪽)이 하이버트 비제베노 쉘 다운스트림 사업총괄대표와 넥쏘 수소전기차 앞에서 기념 촬영하고 있다. [사진 현대차]

현대차가 글로벌 에너지기업 쉘(Shell)과 친환경 사업 분야에서 폭넓게 협력해 전동화(電動化)와 탄소중립(이산화탄소를 배출한 만큼 이산화탄소를 흡수하는 대책을 세워 이산화탄소의 배출량을 ‘0’으로 만드는 것) 이행을 가속화한다.  
 
현대차는 쉘과 친환경 밸류체인(가치사슬) 전반에서 양사 경쟁력 강화를 목표로 상호 협력하는 내용의 양해각서를(MOU)를 체결했다고 25일 밝혔다. 양사 중점 협력 분야는 ▶전기차 충전 인프라 ▶저탄소 에너지 솔루션 ▶수소 ▶디지털 등이다. 이 분야 중심으로 향후 다년간 포괄적인 협력을 추진한다는 것이다.  
 
현대차와 쉘은 글로벌 전기차 보급 확대를 위해 다각적인 협업을 시작한다. 빠르게 전기차 수요가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는 아시아 국가 중심으로 쉘의 주유소 네트워크를 활용(전기차 충전 병행)해 충전 인프라를 조기에 늘리고 단계적으로 지역을 확대할 계획이다. 쉘은 80개 국가에서 약 4만5000개의 주유소를 보유해 이 분야 세계 1위를 유지하고 있다.  
 
양사는 상대적으로 충전 인프라가 많이 구축된 유럽 시장에서는 럭셔리 브랜드인 제네시스 전기차 운전자들의 충전 편의를 높이기 위한 다양한 혜택을 모색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제네시스와 쉘의 전기차 충전 브랜드인 쉘 리차지 솔루션즈는 독일, 영국, 스위스 등에서 공식 MSP 파트너십 협약을 별도 검토한다. MSP는 전기차 충전, 구독, 서비스 등을 운영하는 사업자를 말한다.  
 
현대차와 쉘은 탄소중립을 위해 각사 사업장에서 재생에너지 사용을 늘리고 탄소 배출 감축 규모도 확대한다는 구상이다. 현대차는 쉘의 다양한 재생에너지 솔루션 도입 등을 통해 글로벌 생산 시설 전력을 2045년까지 100% 재생에너지로 전환한다는 목표다. 쉘은 향후 글로벌 사업장에서 사용되고 있는 내연기관 차량을 친환경차로 변경할 경우, 현대차의 수소전기트럭 및 배터리 전기차의 도입을 검토한다.  
 
현대차와 쉘은 또한 이번 MOU에서 수소 생태계 발전 및 수소전기차(수소전기트럭 포함)의 글로벌 보급 확대를 위한 공동 노력을 강화하기로 했다. 지난해 10월 현대차 북미권역본부(HMNA)와 쉘은 미국 캘리포니아주에 48개의 수소 충전소를 구축하기 위한 MOU를 체결한 바 있다.  
 
이 외에도 양사는 차량 내 소비자 경험 혁신을 위해 차량 관리, 스마트 정비 등 다양한 서비스 확대를 공동으로 추진한다.
 
장재훈 현대차 사장은 “쉘과의 협력을 통해 다양한 친환경 사업 영역에서의 혁신을 이룰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양사의 특화 역량을 활용해 전기차와 친환경 에너지의 신규 수요 창출 및 시장 확대에 기여하는 방향으로 협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창훈 기자 lee.changhun@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