흡입형 치료제 3상 앞둔 셀트리온, 3% 상승 [증시이슈] - 이코노미스트

Home > 증권 > 증권 일반

print

흡입형 치료제 3상 앞둔 셀트리온, 3% 상승 [증시이슈]

루마니아 방역당국에 임상 3상 신청
코로나 풍토병화 대비…사용 간편하고 변이 강해

 
 
인천 송도에 위치한 셀트리온 본사 전경

인천 송도에 위치한 셀트리온 본사 전경

코로나 치료제를 개발 중인 셀트리온 주가가 25일 반등했다. 코로 들이마시는 형태의 코로나 치료제 후보물질 3상 시험계획을 루마니아 방역당국에 신청했다고 이날 공시하면서다.  
 
이날 셀트리온 주가는 이틀 연속 하락세를 마치고 전날보다 2.98%(4550원) 오른 15만5500원에 거래를 마쳤다.  
 
셀트리온은 지난해부터 흡입형 코로나 치료제를 개발하기 시작했다. 코로나 사망률이 감기 수준으로 낮아지면, 감기약처럼 쉽게 투약할 수 있는 것이 중요해지기 때문이다. 지금처럼 정맥 주사 위주면 비용도 비쌀뿐더러 의료기관으로서도 부담이 크다. 또 다양한 감기 바이러스에 대응할 수 있어야 한다.  
 
셀트리온은 정맥 주사로 투약하던 항체치료제 ‘렉키로나’를 흡입형 치료제로 바꾼 ‘CT-P66’과 오미크론 등 변이에 대응 가능한 신약 후보물질 ‘CT-P63’를 결합한 흡입형 치료제를 개발하고 있다. 24일(현지시간)엔 루마니아 국립 의약품의료기기청에 이 치료제 3상 시험계획을 신청했다.
 
앞서 지난 3일엔 보스니아·세르비아·북마케도니아에 3상 시험계획을 제출했다. 셀트리온 측은 3상 시험계획 승인 국가 수를 늘려 전 세계 2200명의 경·중증 코로나 환자를 대상으로 임상을 진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문상덕 기자 mun.sangdeok@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