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들어 종목 10개 중 4개가 52주 ‘신저가’ 쇼크 [체크리포트] - 이코노미스트

Home > 정책 > Check Report

print

올 들어 종목 10개 중 4개가 52주 ‘신저가’ 쇼크 [체크리포트]

LG화학·LG엔솔·삼성SDI 등 대형주 52주 신저가 경신

 
 
올해 들어 상장 종목 10개 중 4개가 52주 신저가를 갈아치웠다.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의 긴축 정책, 우크라이나 사태 확산 등 국내외 악재로 국내 증시가 주저앉으면서다.  
 
2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올 들어(1월 1일~2월 28일) 유가증권시장과 코스닥시장에 상장된 종목 2471개 중 995개(40.3%)가 52주 최저가를 갈아치웠다. 업종별로 보면 의약품이 52개 종목 중 34개(65%)가 신저가를 경신하면서 비중이 가장 컸다.  
 
유가증권시장에서는 939개 중 411개(43.8%)가 신저가를 기록했다. 이 중에는 시가총액 10위 안에 드는 5개 종목이 포함됐다. 국내 ICT 대장주 네이버는 2월 24일(30만2500원), 카카오는 1월 27일(8만2600원) 신저가를 새로 썼다. LG화학, 삼성SDI, 현대차 등도 올해 들어 52주 최저 주가를 찍었다.  
 
코스닥시장에선 1532개 중 584개(38.12%)가 신저가를 기록했다. 시총 상위 종목 중에서는 셀트리온헬스케어가 1월 27일 6만원으로 52주 신저가를 새로 썼다. HLB(2만8500원·2월 15일), 셀트리온제약(7만9200원·1월 27일), CJ ENM(11만9500원·1월 27일) 등 대형주도 신저가를 갈아치웠다.
 
반면 올해 52주 신고가를 경신한 종목은 191개로 7.7%에 불과했다. 유가증권시장에서 52주 신고가를 경신한 종목은 64개(6.8%), 코스닥시장에서는 127개(8.3%)로 각각 집계됐다. 유가증권시장에서는 금리 인상 수혜주로 꼽히는 은행주가 52주 신고가를 경신했다. 우리금융지주, KB금융, 하나금융지주 등이다.
 

홍다원 기자 hong.dawon@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