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은행, 동해안 산불 피해 중소기업에 600억원 대출 지원 - 이코노미스트

Home > 금융 > 은행

print

한국은행, 동해안 산불 피해 중소기업에 600억원 대출 지원

포항 및 강릉본부에 각 300억원씩 긴급 배정
피해사실 확인서 받은 중소기업 해당

 
 
울진·삼척산불이 계속되는 7일 경북 울진군 북면 덕구리에서 119 소방대가 산불을 진압하고 있다. [연합뉴스]

울진·삼척산불이 계속되는 7일 경북 울진군 북면 덕구리에서 119 소방대가 산불을 진압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은행이 금융중개지원대출을 통해 동해안 지역 산불로 피해를 본 중소기업을 지원한다고 7일 밝혔다.  
 
한은은 금융중개지원대출 한도유보분 중 600억원을 산불 피해지역을 관할하는 포항 및 강릉본부에 각각 300억원씩 긴급 배정해 지원할 예정이다.  
 
자금지원대상은 이번 산불로 피해를 입은 중소기업으로, 지방자치단체 또는 읍면동사무소로부터 피해사실 확인서를 발급받은 중소기업이어야 한다.  
 
한은은 금융기관 대출취급액의 50%를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한편 한은은 산불 피해 상황, 중소기업의 대출 수요 등을 점검해 필요하면 추가 지원할 방침이다.

이용우 기자 lee.yongwoo1@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