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농협은행, 인도 노이다지점 설립 예비인가 획득 - 이코노미스트

Home > 금융 > 은행

print

NH농협은행, 인도 노이다지점 설립 예비인가 획득

“13억명 소비시장…연내 본인가 획득 목표”

 
 
NH농협은행, 인도 노이다지점 예비인가 획득. [사진 NH농협은행]

NH농협은행, 인도 노이다지점 예비인가 획득. [사진 NH농협은행]

NH농협은행은 최근 인도 중앙은행(RBI)으로부터 노이다지점 설립을 위한 예비인가를 획득했다고 14일 밝혔다.  
 
농협은행은 지난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확산세가 심했던 인도에 현지 적십자사를 통해 산소발생기를 기부하고 인도 협동조합조직(IFFCO)과 협력관계를 유지했다. 이런 적극적인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을 통해 이번 성과를 이끌어냈다는 게 농협은행의 설명이다.
 
권준학 농협은행장은 “인도는 약 13억명의 소비시장을 지닌 발전 가능성이 큰 서남아시아 중요 거점”이라며 “철저한 영업준비를 통해 연내 본인가를 획득하고 현지 금융시장과 상생하며 사회적 책임을 다하는 금융기관으로 자리 잡기 위해 힘쓸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농협은행은 지난해 홍콩지점, 런던사무소를 개설한 데 이어 연내 시드니지점, 북경지점의 개점을 준비 중이다. 또한 오는 2025년까지 전 세계 12개국 14개 이상의 글로벌 네트워크를 구축할 계획이다.

윤형준 기자 yoon.hyeongjun@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