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산 유엔사 부지 개발사업, 현대건설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 - 이코노미스트

Home > 부동산 > 부동산 일반

print

용산 유엔사 부지 개발사업, 현대건설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

이태원동 5만1762㎡ 규모…공사 금액 1조2000억원↑

 
 
용산구 이태원동 유엔사 부지 일대 모습[연합뉴스]

용산구 이태원동 유엔사 부지 일대 모습[연합뉴스]

 
대통령 집무실이 용산구 국방부 청사로 이전되는 가운데 인근 용산 유엔사 부지 개발 사업의 시공을 현대건설이 맡게 될 전망이다.
 
현대건설은 일레븐건설이 발주한 유엔사 부지 시공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됐다고 20일 밝혔다. 부동산 개발업체인 일레븐건설은 2017년 용산구 이태원동 5만1762㎡ 규모의 유엔사 부지를 한국토지주택공사(LH)로부터 1조552억원에 낙찰받았다.
 
유엔사 부지는 미군기지 터 동쪽에 위치해 용산공원 개발의 프리미엄을 바로 누릴 수 있을뿐더러 서울 도심의 '노른자 땅'으로 꼽히는 곳 중 하나다. 이곳에는 지하 8층~지상 20층 규모의 아파트 420가구와 오피스텔 722실, 6성급 호텔(285실), 업무·판매 시설이 조성될 예정이다. 아파트는 최고급 주거시설로 건설하는 방안을 계획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업계에서는 이번 공사 금액이 1조2000억원을 웃돌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아직 우선협상대상자 신분이지만 머지않아 본계약도 체결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유엔사 부지를 용산의 랜드마크 타운으로 조성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두현 기자 kim.doohyeon@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