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료기기 유앤아이, 에디슨모터스 ‘쌍용차 수혈’에 합류 - 이코노미스트

Home > 산업 > 자동차

print

의료기기 유앤아이, 에디슨모터스 ‘쌍용차 수혈’에 합류

에디슨EV, 지난달 계약 유앤아이 최대주주로 등극
유앤아이, 에디슨모터스·에디슨EV와 업무협약 맺어
유앤아이 자손기업 디엠파워인피니티웍스도 기반

 
 
코스닥 상장사이자 의료기기제조 기업 '유앤아이' 이미지. [사진 유앤아이]

코스닥 상장사이자 의료기기제조 기업 '유앤아이' 이미지. [사진 유앤아이]

 
에디슨EV가 쌍용자동차 인수 자금 조달 문제 어려움으로 관리종목 지정 사유가 발생하자 에디슨EV가 최대주주로 있는 코스닥 상장사인 의료기기제조 기업 유앤아이(U&I)가 에디슨모터스의 쌍용차 인수단에 합류했다.  
 
유앤아이는 22일 공시된 최대주주 에디슨이브이의 관리종목 지정 사유 발생에 대해 23일 “에디슨EV의 관리 종목 지정 우려에 앞으로 투자 유치가 쉽지 않을 것으로 보이는 만큼 앞으로 재무적 투자자(FI)를 통한 쌍용차 인수자금 등의 조달에 협조하기로 했다”는 입장을 밝혔다.  
 
에디슨모터스 컨소시엄도 이날 에디슨EV, 에디슨모터스, 유앤아이가 쌍용차를 인수하기 위해 상호 협력하기로 하는 내용을 담은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유앤아이는 지난달 11일 에디슨EV와 최대주주 주식양수도 계약을 체결했다. 이로써 에디슨EV가 22.24% 지분으로 유앤아이의 최대주주 자리를 확보했다. 에디슨EV는 다음달 155억원 상당의 유앤아이 주식을 획득해 유앤아이의 최대주주가 된다. 유앤아이는 ‘에디슨이노(Edisoninno)’로 사명을 바꾸고 쌍용차 인수 컨소시엄에 합류를 준비 중이다. 
 
구자교 유앤아이 대표도 “쌍용차 인수 과정에 협력할 수 있게 돼 기쁘다”며 “유앤아이의 기술과 에디슨모터스의 기술이 결합하면 쌍용차의 경영 정상화 속도를 높일 수 있을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전기버스를 내세운 에디슨모터스 기업 이미지. [사진 에디슨모터스]

전기버스를 내세운 에디슨모터스 기업 이미지. [사진 에디슨모터스]

 
유앤아이는 코스닥에 상장한 의료기기제조 기업이다. 자회사 ‘디엠파워’와 손자회사 ‘인피니티웍스’를 통해 이차전지 검사장비, 전기차 충전기 등의 사업도 전개하고 있다.  
 
유앤아이는 에디슨자동차그룹에 편입된 뒤에는 이 같은 사업구조를 그룹의 자동차 부품사업이 성장하는데 핵심적 역할을 할 계획이다. 자율주행, Smart BMS 기술, MSO Coil 모터기술, 인공지능 기술, 전기차 충전기사업 등을 토대로 자동차 첨단 신기술 기업으로 성장하겠다는 목표다.  
 
디엠파워는 2차전지 검사장비와 전기차 충전기 전문기업인 인피니티웍스를 인수해 에너지 분야로 사업을 다각화하고 있다.  
 
인피니티웍스도 2차전지 분야에서 LG에너지솔루션과 손잡고 검사기술을 공동 연구하고 있으며 검사 장비도 납품하고 있다. 전기차 충전소에서 사용하는 7㎾ 완속 충전기, 50·100㎾ 대용량 급속 충전기 등 국내외 전기차 충전을 지원하는 솔루션을 보유하고 있어 향후 쌍용차의 전기차 사업에 힘을 보탤 것으로 보인다.  
 
강영권 에디슨모터스 대표는 “전기차 충전 사업과 기술력을 갖고 있는 유앤아이가 쌍용차 인수에 참여하면 파급효과가 클 것”이라며 “쌍용차의 빠른 경영 정상화를 이루기 위해 미래 자동차 기술력을 가진 회사들과의 다각적인 협력이 절실한 때”라며 “이를 통해 다양한 재무적 투자자로부터 자금을 수혈하겠다”고 설명했다.  
 

박정식 기자 park.jeongsik@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