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상장주 대박’ 이강섭 법제처장 재산 1년에 231억 증가 - 이코노미스트

Home > 정책 > 정책이슈

print

‘비상장주 대박’ 이강섭 법제처장 재산 1년에 231억 증가

[부자 공직자] 2022년 재산 변동사항
증여받은 비상장주 평가액 1년새 9배

 
 
 이강섭 법제처장, [사진 법제처]

이강섭 법제처장, [사진 법제처]

 
이강섭 법제처장의 재산이 1년 만에 119억원에서 350억원으로 3배 가까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 처장은 비상장주식 평가액 증가로 올해 정기 재산공개에서 정부 고위공직자 재산 총액 1위에 올랐다.
 
31일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가 공개한 ‘2022년 정기 재산변동사항’에 따르면 이 처장은 지난 신고보다 231억6600만원 증가하며 전년도 재산공개 당시 재산총액 9위에서 올해 1위로 올라섰다. 정부 고위공직자 1978명 가운데 재산 규모가 1등이다. 이 처장은 총 350억6800만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이번 재산공개에서 이 처장은 배우자 명의로 인천 부평구 근린생활시설(19억5800만원), 경기 성남시 수정구 상가(11억1200만원), 서울 용산구 동자동 복합건물 전세권(9억4500만원) 등 건물가액만 60억4900만원을 신고했다. 본인 명의로는 충남 당진시 송악읍 월곡리의 토지 1488㎡를 신고했으며, 이 토지의 가액은 6368만원이다.
 
이 처장의 재산 중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한 것은 증권이었다. 특히 이 처장과 배우자, 차녀가 보유한 주식의 가액은 257억4677만원원에 달했다. 이는 종전가액 29억6500만원에서 9배 가까이 늘어난 것이다.
 
이 처장은 관보에서 본인과 배우자, 차녀는 부동산 개발기업 한건의 비상장주식을 각각 1만4000주, 1만5000주, 3000주 등 총 3만2000주를 보유하고 있었는데 이 주식의 평가액이 상승하며 재산이 늘었다고 설명했다. 보유 수량은 변동이 없으나, 해당 법인의 당기순이익 증가하며 평가액이 올랐다는 것이다.
 
이 주식과 관련해 이 처장은 법제처를 통해 “장인이 대주주로 있던 법인의 주식을 증여받은 것으로, 현재는 주주 구조가 바뀐 것으로 알고 있다”고 설명했다.

강필수 기자 kang.pilsoo@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