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10명 중 8명 “갈등 있더라도 중국에 할 말 해야” [체크리포트] - 이코노미스트

Home > 정책 > Check Report

print

국민 10명 중 8명 “갈등 있더라도 중국에 할 말 해야” [체크리포트]

전경련, 국민이 바라는 신정부 경제외교안보 정책 조사

 
 
국민 10명 중 8명은 새 정부가 최우선으로 협력해야 하는 국가로 미국을 생각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경제, 외교·안보 분야에서 미국·일본과 긴밀히 협력해야 한다는 의견도 압도적이었다.  
 
지난 4일 전국경제인연합회가 시장조사 전문기관 모노리서치에 의뢰해 국민 1000명을 대상으로 국민이 바라는 신정부의 경제외교안보 정책을 조사한 결과, 86.8%는 새 정부가 최우선으로 협력해야 하는 국가로 미국을 골랐다. 이어 ▶북한 5.0% ▶중국 3.2% ▶유럽연합(EU) 2.1% ▶일본 1.4% 순이었다.
 
경제 분야에서 미국·일본과 긴밀한 협력을 해야 한다는 응답은 68.0%이었고, 철저한 중립을 유지해야 한다는 응답이 27.7%, 북한·중국·러시아와 긴밀한 협력을 해야 한다는 응답은 4.3%였다.  
외교·안보 분야에서는 비슷한 결과가 나왔다. 미국·일본과 긴밀한 협력을 해야 한다는 응답이 69.5%, 철저한 중립을 유지해야 한다는 응답이 24.4%, 북한·중국·러시아와 긴밀한 협력을 해야 한다는 응답은 6.1%로 조사됐다.
 
중국 관련 한국 정부가 당당한 입장을 표명해야 한다는 의견이 많았다. 한·중 관계에 단기적인 어려움을 겪더라도 한국 정부가 주요 갈등 현안에 대해 당당한 입장을 표명해야 한다는 주장에 대해 응답자 중 84.9%가 찬성했다. 반대 의견은 15.1%에 그쳤다.
 
김봉만 전경련 국제본부장은 “새로 출범하는 정부는 미국과 중국과의 적절한 외교 관계 설정, 한일관계 개선, 단계적 쿼드 가입 추진 등 국민의 의견을 수렴해 국익을 최우선으로 하는 경제, 외교‧안보 전략을 설정해야 한다”고 말했다.

허인회 기자 heo.inhoe@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