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상영 “올해 물가 상승률 4% 근접할 것…예상보다 장기화” - 이코노미스트

Home > 금융 > 은행

print

주상영 “올해 물가 상승률 4% 근접할 것…예상보다 장기화”

한은 금통위, 4월 정례회의서 기준금리 0.25%포인트 인상
우크라이나 사태로 물가 상승이 예상보다 장기화될 가능성

 
주상영 금융통화위원(의장 직무대행)이 14일 오전 서울 중구 한국은행에서 열린 금융통화위원회 본회의에서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 한국은행]

주상영 금융통화위원(의장 직무대행)이 14일 오전 서울 중구 한국은행에서 열린 금융통화위원회 본회의에서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 한국은행]

 
주상영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 의장 직무대행이 우크라이나 사태 등으로 올해 물가 상승률이 4%에 근접한 수준에 달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에 따라 4월 금통위에서 기준금리를 인상했다는 설명이다.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는 14일 정례회의를 열고 기준금리를 기존 1.25%에서 0.25%포인트 인상한 1.50%로 운용하기로 결정했다.
 
금통위 후 기자간담회는 이주열 한은 총재 퇴임 이후 이 후보자의 취임이 아직 이뤄지지 않아 주상영 금융통화위원이 진행했다.
 
주 위원은 간담회에서 “우크라이나 사태로 인해서 물가 상승 압력이 예상보다 장기화될 가능성도 있겠다 하는 판단이 들었다”며 “총재 공석임에도 불구하고 저희가 대응하지 않을 수 없었다”고 밝혔다.
 
그는 “미국의 기준금리 인상이 좀 더 가파르게 진행될 것이라는 전망이 올 초부터 나왔지만  기본적으로 금통위가 금리 결정을 하는 데에는 국내 물가와 성장 흐름에 더 주안점을 뒀다”고 강조했다.
 
당초 시장에서는 연내 기준금리 수준을 1.75∼2.0% 이 정도로 예상했지만, 최근 가파른 물가 상승과 미국 연방준비제도의 빠른 긴축 등으로 기대 금리 수준이 더 높아졌다.
 
주 위원은 “시장의 기대도 다소 높아지기는 했지만, 어떤 좁은 범위에 모여있다기보다는 다양해졌다는 그런 측면도 있다”며 “금통위의 의견 역시 그 전보다 조금 다양해진 것 같다”고 전했다.
 
우크라이나 사태가 두 달째 진행되면서 국제 유가와 원자재가격을 상승시키고 생산비용이 상승하는 부정적 영향을 미치고 있다.
 
주 위원은 “물가는 대략 연간으로 4%나 또는 그에 근접한 수준으로 상승률이 올라갈 것으로 보고 있다”고 내다봤다.
 

김다운 기자 kim.dawoon@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