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경기 아파트 거래량 5개월 만에 최고치 올랐다 - 이코노미스트

Home > 부동산 > 부동산 일반

print

서울·경기 아파트 거래량 5개월 만에 최고치 올랐다

3월 거래량 지난해 10월 이후 최대
신도시 등 재건축 규제 완화 기대감

 
 
송파·강남 일대 아파트 단지. [연합뉴스]

송파·강남 일대 아파트 단지. [연합뉴스]

 
지난달 서울과 경기지역의 아파트 거래량이 작년 10월 이후 5개월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작년 동월에 비하면 여전히 크게 적은 수준이지만 지난 2월 절정에 달했던 거래 가뭄이 대선 이후 다소 풀리는 모양새다.
 
27일 서울부동산정보광장에 따르면 지난 3월 서울 아파트 거래량은 이날 현재 총 1401건으로 지난해 10월(2197건) 이후 5개월 만에 가장 많았다.
 
서울 아파트 거래량은 금융당국의 주택담보대출 등 대출 규제 강화와 금리 인상 등의 영향으로 지난해 9월부터 거래량이 줄기 시작했다. 올해 2월에는 809건으로 급감하며 1000건에도 못 미쳐 역대 최저 수준을 기록했다. 집값이 고점에 달한 게 아니냐는 불안 심리와 대선 변수까지 더해지면서 '거래 절벽'이 심화된 것으로 풀이된다.
 
하지만 3월 대선 이후 차기 정부의 부동산 규제완화 기대감에 막혔던 매수세가 다소 살아나는 모습이다. 3월 거래량은 지난해 11월 거래량(1360건)을 넘어섰다. 지난해 3월(3762건)을 비롯해 예년 수준에는 크게 못 미치는 수준이지만 작년 8월부터 이어진 감소세가 8개월 만에 증가세로 돌아선 것이다. 이는 대선 영향이 크게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지난달 서울에서 거래량이 가장 많은 곳은 이날 현재까지 144건이 신고된 노원구다. 2월(55건) 대비 162% 증가했다. 이어 서초구가 125건으로 2월(40건) 대비 213% 증가했다. 송파구도 99건이 거래돼 전월(40건)보다 148% 늘었다.
 
증가폭 1위를 기록한 곳은 도봉구다. 2월 16건에서 3월 59건으로 269%나 늘었다. 대통령 집무실 이전 호재가 있는 용산구도 2월 14건에서 3월 28건으로 2배로 증가했다.이 과정에서 강남구 압구정 현대를 비롯해 강남·서초구의 일부 고가아파트와 재건축 추진 단지에서는 최고가 거래가 나오기도 했다.
 
경기도 역시 지난달 5776건(27일 기준)이 신고돼 지난해 10월(7892건) 이후 5개월 만에 최다 거래량을 기록했다. 1기 신도시의 거래량은 재거축 기대감에 종전보다 많이 늘었다.
 
경기부동산포털에 따르면 분당신도시가 있는 성남시는 지난달 258건이 거래돼 2월(108건)보다 신고 건수가 138.9% 증가했다. 일산신도시가 있는 고양시는 2월 274건에 그쳤던 거래가 3월에 538건으로 96.4% 늘었다. 평촌신도시가 포함된 안양시는 170건이 신고돼 2월(87건)보다 95.4% 증가했다.
 
광명시(108.8%)와 GTX 호재가 있는 동두천시(80.0%), 군포시(78.2%) 등도 거래가 많이 늘었다. 전문가들은 대통령직인수위원회가 다음달 11일부터 다주택자의 양도소득세 중과를 한시 배제해주기로 함에 따라 한동안 다주택자들의 양도세 회피 거래가 늘어날 것으로 예상했다.

이승훈 기자 lee.seunghoon@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